사회

파이낸셜뉴스

"낮은 가격에 손님들 찾아" 코로나에도 늘어난 '착한가격업소'

안태호 입력 2020.11.22. 13:05 수정 2020.11.22. 13:26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착한가격업소'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매년 줄어왔던 인증업소 수는 지난해 7년만에 증가세로 돌아서며 2년 연속 증가 추세다.

22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전국의 착한가격업소는 5799곳으로 집계됐다.

2011년 서민 가계부담을 줄이고 물가안정을 돕기 위해 전국 2497곳으로 시작한 착한가격업소는 이듬해 6576곳으로 크게 늘었지만 매년 감소세를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자체, 저렴한가격 내세운 요식업·세탁소 등 인증
7년째 인증 숫자 내리막 걷다 작년부터 2년째 증가
[파이낸셜뉴스]
광진구의 착한가격업소인 으뜸크리닝 세탁소 내부에 걸린 인증표찰. 광진구 제공.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착한가격업소'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매년 줄어왔던 인증업소 수는 지난해 7년만에 증가세로 돌아서며 2년 연속 증가 추세다. 지자체 지원품이 비록 큰 경제적 도움이 되지는 않더라도 인증명패를 보고 찾아오는 손님들이 많은 덕에 인증을 유지하고 있다는 게 상인들의 설명이다.

22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전국의 착한가격업소는 5799곳으로 집계됐다. 2011년 서민 가계부담을 줄이고 물가안정을 돕기 위해 전국 2497곳으로 시작한 착한가격업소는 이듬해 6576곳으로 크게 늘었지만 매년 감소세를 보였다.

재작년 5690곳으로 최저치를 찍은 후 지난해 7년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올해는 작년(5762곳)보다 소폭 늘었다.

현재 외식업종이 76.2%로 가장 많고 이·미용업 17.2%, 세탁업 3.4%, 목욕업 1.6% 등이다.

착한가격업소는 각 자치단체가 정해진 절차와 가격·위생·친절도 등 자체 기준에 따라 지정한다. 매년 치솟는 물가와 착한가격에 따른 손해를 감수할만한 지원책이 부족한 탓에 착한가격 타이틀을 반납하는 사례가 많았다. 각 지자체별 조례를 통해 상·하수도 요금 감면, 종량제 봉투 제공 등 지원책을 마련해놨지만 실질적인 도움이 되지 못해 업주들의 피부에 와 닿지 못한 것이다.

이에 행안부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착한가격업소 활성화에 나섰다. 지난해 우수 자치단체를 선정해 15개 곳에 총 10억원을 지원했다. 노후 간판 교체, 주방시설 개선 등 그간 제공하지 못했던 시설 개선사업도 진행했다.

'착한가격업소 관리·지원 조례' 확대에도 나섰다. 표준조례를 만들어 자치단체를 독려한 결과 2018년 1월 30개에 불과하던 관련 조례 지정 지자체가 작년 12월 74개를 거쳐 올해 7월에는 104개로 크게 늘었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방역활동에 집중하느라 적극적인 독려책을 펼치지 못했는데도 되레 그 숫자가 늘어난 것이다. 지자체 담당자는 "가격 메리트를 보고 오는 분들이 많아서 인증을 유지하거나 새로 신청하는 상인분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서울 광진구가 인증한 착한가격업소 '으뜸크리닝(세탁소)'을 운영 중인 점주는 "옷걸이, 쓰레기 봉투 등을 지원받고 있다"면서도 "걸어둔 인증명패를 보시고 방문해주신다. 착한 가격을 유지해도 많이들 찾아주시니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착한가격업소 활성화를 위해 지자체에서는 조례 제정 등을 적극 추진하길 기대한다"며 "착한가격업소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