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G20 회의 도중 골프장으로 달려간 트럼프

전성옥 입력 2020.11.22. 13:4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스털링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골프를 즐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G20 화상회의 참석 도중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에게 자리를 맡기고 골프장으로 향해 미국 언론의 눈총을 받았다.

골프 애호가인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주말 골프는 대통령 취임 후 145번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털링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스털링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골프를 즐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G20 화상회의 참석 도중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에게 자리를 맡기고 골프장으로 향해 미국 언론의 눈총을 받았다. 골프 애호가인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주말 골프는 대통령 취임 후 145번째다.

sungok@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