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엄마 비하했다"는 아들 말에..중학생들 차에 가두고 협박한 40대 집행유예

박수현 기자 입력 2020.11.22. 17:08

자신의 중학생 아들을 놀린 동급생들을 차량에 감금하고 협박한 4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2일 광주지법 형사2단독 김태호 부장판사는 감금·협박·신체수색 혐의로 기소된 A씨(44)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3일 오후 5시 38분쯤 광주 모처에서 중학생 3명을 자신의 차량에 강제로 태우고 6분간 가두고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신의 중학생 아들을 놀린 동급생들을 차량에 감금하고 협박한 4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2일 광주지법 형사2단독 김태호 부장판사는 감금·협박·신체수색 혐의로 기소된 A씨(44)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3일 오후 5시 38분쯤 광주 모처에서 중학생 3명을 자신의 차량에 강제로 태우고 6분간 가두고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같은 날 오후 5시 47분쯤 "담배 피우냐"며 중학생 1명의 상의 호주머니에 손을 넣어 몸을 뒤진 혐의도 받는다.

A씨는 아들이 "친구들이 어머니의 외모를 비하하는 별명을 만들었다. 장난 전화를 걸고 그 별명을 부르며 놀렸다"고 말하자 홧김에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아들의 동급생들에게 외모를 짐승에 빗대거나 가족 관계를 업신여기는 내용의 욕설도 했다. 이어 "아들을 한 번 더 놀리면 밟아 죽여 버리겠다"고 협박하기도 했다.

재판장은 "피해자들과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점과 A씨가 범행을 저지르게 된 경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박수현 기자 literature1028@mt.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