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최준선 교수 "이스라엘·이탈리아 대주주 의결권 제한 안해"

이수민 기자 입력 2020.11.22. 17:12

최준선(사진)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가 최대주주의 의결권을 3%로 제한하기로 한 '3%룰'에 대해 '주요 선진국의 입법례'가 없다는 주장을 다시금 명확히 했다.

최 명예교수는 22일 입장문을 내고 "이스라엘 회사법과 이탈리아 증권거래법은 대주주의 의결권을 제한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최 명예교수와 경제개혁연대는 대주주 의결권을 제한한 입법례를 두고 맞붙은 상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제개혁연대 주장은 "논리적 비약' 반박
[서울경제] 최준선(사진)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가 최대주주의 의결권을 3%로 제한하기로 한 ‘3%룰’에 대해 ‘주요 선진국의 입법례’가 없다는 주장을 다시금 명확히 했다. 3%룰을 포함한 상법 개정안은 현재 국회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여야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최 명예교수는 22일 입장문을 내고 “이스라엘 회사법과 이탈리아 증권거래법은 대주주의 의결권을 제한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최 명예교수의 이번 입장문은 지난 18일 한 매체와 진행한 인터뷰가 발단이 됐다. 그는 인터뷰에서 “주식회사 대주주의 의결권이 0%로 제한되는 국가가 있다는 일부 시민단체의 주장은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했고 해당 인터뷰 기사에서 언급된 시민단체인 경제개혁연대는 반박문을 내고 “최 명예교수와 기사가 사실관계를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최 명예교수와 경제개혁연대는 대주주 의결권을 제한한 입법례를 두고 맞붙은 상태다. 경제개혁연대는 ‘이스라엘 상장사 사외이사는 최초 선임될 때 소수주주의 과반 찬성에 대해 전체 주주의 과반 찬성이 필요하며 재선임되는 경우 소수주주의 과반 찬성이 있으면 대주주에 거부권이 없기 때문에 대주주 의결권이 0%로 제한된다’고 해석했다. 이에 최 명예교수는 이 같은 주장에 논리적 비약이 있다고 봤다. 그는 “이스라엘은 상장사 사외이사가 임기 종료 이후 1% 이상의 주주가 해당 사외이사를 재선임 후보로 추천했거나 사외이사 본인이 자신을 스스로 추천했을 경우에 한해 대주주 및 출석 주주의 과반수 찬성이 없어도 재선임될 수 있다”고 짚은 후 “해당 사외이사는 최초에 선임할 때 이미 대주주의 의지가 반영된 후보이며 최초 이사 선임 총회에서 대주주 의결권이 전혀 제한되지 않았다”며 대주주 의결권 제한과는 관계없다고 판단했다.

또한 경제개혁연대는 이탈리아는 소수주주가 제안한 이사회 구성 후보명부에 대주주가 투표하지 못하는 점 등을 들어 대주주 의결권 제한이 가해진다고 해석했지만 최 명예교수는 “오히려 이탈리아 증권거래법상 최대주주는 총회 투표 후에 결정돼 사전에 (후보명부에 대한) 대주주의 의결권을 제한한다는 개념 자체가 성립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최 명예교수는 이번 입장문에서 이스라엘은 상장사가 447곳에 불과하고 글로벌 100대 기업이 없다는 점, 이탈리아도 상장사가 455곳에 그치며 제조업이 상대적으로 빈약하다는 점을 들어 “한국의 경제성장 모델이 될 수 없는 이들 나라를 연구할 필요가 크지 않으며 미국이나 영국·일본 등 선진경제 대국과 경쟁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수민기자 noenemy@sedaily.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