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바이든, 코로나19로 취임식 고심 중..WP "전례 없는 광경 될 것"

권재희 입력 2020.11.22. 18:58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내년 1월20일로 예정된 취임식 규모와 형식을 놓고 고심 중이다.

2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는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전례없는 광경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원 오찬·백악관 무도회 취소 될 듯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내년 1월20일로 예정된 취임식 규모와 형식을 놓고 고심 중이다.

2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는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전례없는 광경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WP는 바이든 측 관계자를 인용해 100만명이 넘게 운집하는 이전의 취임식과 달리 참석자수가 대폭 줄어드는 것은 물론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도 실천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또 바이든 당선인과 밀착하게 될 인사들은 코로나19 검진을 받아야 한다.

미 의회 합동 취임식 준비위원회(JCCIC)는 최근 참석자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성명을 냈다.

JCCIC 위원장인 로이 블런트 공화당 상원의원은 "이번에는 20만명 이하일 것"이라고 WP에 말했다.

취임식 후 의사당 스테튜어리홀에서 의원들과 점심식사나 백악관 무도회 전통도 이번에는 사라질 것으로 관측된다.

사전 행사로 내셔널 몰 연주도 온라인 중계로 진행하는 등 행사 일부는 원격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과 달리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 때문에 정통성을 갖추기 위한 위엄 있는 취임식을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취임식은 원래 정치적 성격을 띨 수밖에 없지만 바이든 당선인을 지지하지 않았던 유권자도 포용하는 모습을 보이게 될 것이라고 WP는 전했다.

바이든 측은 코로나19에 따른 제약에도 바이든 당선 후 길거리에서 댄스파티가 열렸던 것과 같은 대중적 에너지를 활용할 방법을 마련 중이다.

예컨대 취임식이 열리는 내셔널 몰에는 인원을 제한하되 의사당에서 백악관으로 가는 펜실베이니아 애비뉴에서 퍼레이드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여했던 스티브 케리건은 "여러 가지 방식을 고려할 수 있지만, 무엇보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한다"며 "바이든 당선인은 리더십과 미국민에게 모범을 보여주고 싶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몇 년간 취임식이 열렸던 의사당 서편에 무대 공사가 시작됐지만, 장소가 바뀔 가능성도 제기된다.

바이든 당선인은 아직 '대통령 취임위원회'를 구성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통적으로 대통령 취임 선서는 연방대법원장 앞에서 이뤄졌지만, 올해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존 로버트 대법원장은 코로나19 이후 안전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앞서 에이미 코니 배럿 신임 대법관의 백악관 선서 행사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대법원 대변인은 로버트 대법원장의 참석할지 확인하지 않았다고 WP가 전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역대 취임식에 막대한 세금이 들어가고, 입장권을 확보하고 돈을 받는 로비스트가 판을 치는 만큼 전통적 방식의 취임식은 끝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