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새해에는 롤러블폰 시대 개봉박두?..LG폰 반등 계기 될까

한재희 입력 2020.11.22. 19:36

내년에는 롤러블(말리는) 스마트폰의 시대가 열릴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말려 있던 것을 펼쳐 디스플레이를 확장시킬 수 있는 '롤러블폰'은 현재 직사각형 '바' 형태 스마트폰에 비해 화면을 훨씬 넓게 쓸 수 있다.

아직 완숙하지 않은 '1세대 개발품'에서 나오는 자잘한 불편함이나 비싼 가격 문제 등만 해결한다면 롤러블폰은 '바' 스마트폰을 빠르게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LG전자가 내년 상반기에 내놓을 것으로 에측되는 롤러블(말리는) 스마트폰 제품 렌더링(컴퓨터 그래픽 이미지).레츠고디지털 제공

내년에는 롤러블(말리는) 스마트폰의 시대가 열릴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말려 있던 것을 펼쳐 디스플레이를 확장시킬 수 있는 ‘롤러블폰’은 현재 직사각형 ‘바’ 형태 스마트폰에 비해 화면을 훨씬 넓게 쓸 수 있다. 아직 완숙하지 않은 ‘1세대 개발품’에서 나오는 자잘한 불편함이나 비싼 가격 문제 등만 해결한다면 롤러블폰은 ‘바’ 스마트폰을 빠르게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롤러블폰을 이르면 내년 상반기쯤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이것이 현실화되면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롤러블폰 양산 제품을 세상에 내놓게 되는 것이다. LG전자는 지난 9월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LG 윙’ 공개 행사에서 롤러블폰의 실루엣을 공개하며 향후 출시를 예고했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두루마리처럼 좌우로 펼쳐지는 모습을 빗대 ‘상소문폰’이라는 별명을 붙이기도 했다.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 부문은 올해 3분기까지 22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며 5년 넘게 어두운 터널을 지나는 중인데 롤러블폰이 반등의 기회가 될 수 있다.

지난 12일 삼성전자 서울R&D 캠퍼스에서 디자인 전략회의를 진행하던 이재용(왼쪽 두번째) 삼성전자 부회장의 손에 삼성의 롤러블폰 시제품으로 추정되는 기기가 들려 있는 것이 포착됐다. 삼성전자 제공

롤러블폰 시제품을 가장 먼저 선보인 업체는 중국의 오포다. 오포는 최근 6.7인치 스마트폰 화면을 7.4인치까지 확장할 수 있는 롤러블폰인 ‘오포X 2021’을 세상에 선보였다. 오른쪽 측면 버튼을 쓸어 올리면 디스플레이가 크게 펼쳐지고 이에 따라 시청 중인 영상 콘텐츠나 애플리케이션 화면 등이 자동으로 조정된다. 다만 오포 롤러블폰은 아직 시제품에 불과해 이것이 대량 생산에 이르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또한 롤러블폰 개발에 손을 놓고 있지 않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2일 디자인 전략회의를 하던 도중 롤러블폰으로 추정되는 제품을 들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화면 확장형 제품인 ‘익스펜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특허를 미국 당국에 출원한 바 있어 삼성이 만드는 롤러블폰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결국 대중화 여부는 가격과 사용성이 좌우할 것”이라며 “롤러블폰이 너무 비싸거나 너무 무거우면 많이 팔리기는 어려울 수 있다. 만약 이를 극복한 제품이 나오면 시장 판도를 뒤흔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