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주인 없이 밤에도 판다..똑똑해진 '24시간 동네 슈퍼'

이유경 입력 2020.11.22. 20:2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집 앞 골목의 작은 동네슈퍼들.

언젠가부터 찾아보기 힘들어졌죠.

장사도 잘 안되고 주인이 혼자 운영하는 경우가 많아서, 자리 비우기도 어렵고 화장실도 가기 힘든데요.

정부가 동네슈퍼를 돕기위해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지원을 받은 슈퍼는 야간엔 첨단 무인점포인 '스마트 슈퍼'로 변신을 하게 됩니다.

이유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서울 동작구 주택가의 한 슈퍼마켓.

밤 12시, 주인이 퇴근하며 버튼을 누르자, 담배 진열대가 셔터로 가려지고, 주류 냉장고는 자동으로 잠깁니다.

무인 점포인 '스마트 슈퍼'로 변신하는 순간입니다.

"지금부터 무인 편의점으로 전환됩니다."

손님이 와서 신용카드를 넣으면 문이 열리고, 물건값은 무인 계산대에서 셀프로 결제합니다.

청소년 손님이 올 수 있는 만큼 술.담배는 살 수 없지만, 손님들은 새벽에도 편의점보다 싼 가격에 물건을 살 수 있다며 반색합니다.

[박대준/손님] "(기존엔) 12시나 11시면 닫아버렸는데, 무인으로 바뀌니까 아르바이트 끝나고 살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이 가게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원한 '스마트슈퍼' 1호점.

설비비용을 1천만원까지 지원하고, 구식 매장을 산뜻하게 바꾸는 리모델링 비용도 빌려줍니다.

1호점의 경우 스마트 슈퍼가 되면서 하루 평균 매출은 36% 증가했고, 야간 매출은 71% 늘었습니다.

[최제형/'스마트 슈퍼' 1호점주 (서울 동작구)] "전보다 20~30% 정도는 매출이 향상됐어요. 많을 때에는 (하루 매출이) 한 십 몇만 원까진 올라간 것 같아요."

서울 여의도에서 혼자 마트를 운영하는 이창엽 씨는 2호점으로 선정됐습니다.

평소 자리를 비울 수 없어 컵라면 점심을 먹기 일쑤였던 이씨는 이제 제대로 된 식사도 하고, 주말에도 문을 열 수 있게 됐습니다.

[이창엽/'스마트 슈퍼' 2호점주 (서울 영등포구)] "한 번도 나간 적이 없어요, 밥 먹으러. 화장실 하루에 한 번 급하게 잠깐 뛰어갔다 오는정도. (이제는) 잠깐 일이 생겨도 무인점포로 전환해서 나갔다가 올 수도 있고..."

대표적인 서민업종이지만, 편의점과의 경쟁에 밀려 매년 숫자가 줄고 있는 동네 슈퍼.

정부는 동네 슈퍼를 살리기 위해 이런 스마트 슈퍼를 내년에 800개, 2025년엔 4천 개까지 늘릴 계획입니다.

MBC뉴스 이유경입니다.

(영상 취재 : 황성희 이세훈 / 영상 편집 : 위동원)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유경 기자 (260@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0/nwdesk/article/5982716_32524.html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