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제주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14~17일 서울 방문

강승남 기자 입력 2020.11.22. 21:33

제주지역 66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2일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서울 방문 이력이 있는 A씨가 이날 오후 7시7분쯤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확진자 다녀간 시설 동일시간대 방문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서울을 방문한 이력이 있는 A씨가 22일 오후 7시7분쯤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2020.8.25/뉴스1 © News1 강승남 기자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제주지역 66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2일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서울 방문 이력이 있는 A씨가 이날 오후 7시7분쯤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오후 8시쯤 서울시 소재 보건소로부터 '확진자가 다녀간 시설의 동일 시간대 방문자'라는 안내문자를 받고 22일 오후 1시49분쯤 제주시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았다.

제주도는 A씨가 방문한 장소와 접촉자를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또 A씨를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해 격리 치료할 예정이다.

한편 제주도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타 지역 방문 이력이 있는 유증상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이는 이달 들어 발생한 제주지역 확진자 6명(60번~66번) 모두 다른 지역을 방문한 이력이 존재하거나 타 지역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감염된데 따른 조치이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최근 14일 이내 수도권을 비롯해 타 지역 방문 이력이 있는 도민과 입도객들에 대해 되도록 외출과 타인과의 접촉, 다중이용시설 이용 등을 자제하고,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나타날 경우 제주지역 내 6개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도록 당부하고 있다.

ksn@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