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G20정상들 "백신 공평분배, 필수인력 원활한 이동"

안준용 기자 입력 2020.11.23. 03:01 수정 2020.11.23. 03:0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靑 "기업인 등 필수인력 이동은 文대통령 제안"
G20 정상회의 홈페이지에 공개된 문재인 대통령 등 주요 20국 정상들의 합성 단체사진. /G20 정상회의 제공

한국 등 주요 20국(G20)이 22일 코로나 대응 방안으로 백신을 각국에 공평하게 분배하기 위한 자금 지원에 뜻을 모았다. 또 저소득국의 채무 상환 기한을 연장해주고,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국경 간 이동을 원활화할 수 있는 구체적인 조치를 모색하기로 했다.

각국 정상은 21~22일(현지 시각) 사우디아라비아 주관 G20 화상 정상회의 후 발표한 정상 선언문(공동 성명) 38개 항에 이 같은 내용을 담았다. 청와대는 “필수 인력 이동 원활화는 문재인 대통령 제안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G20 정상 선언문에 따르면, 각국 정상은 “코로나 진단기기, 치료제·백신이 모든 사람에게 적정 가격에 공평하게 보급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아프리카의 코로나 위기 극복을 지원하고, 다자개발은행들도 코로나 지원을 강화하도록 독려하는 한편 각국의 코로나 정보를 적기에 투명하게 공유한다는 내용도 포함시켰다. G20 정상들은 다자주의·다자무역체제 복원, 기후 변화 대처 등도 주요 과제로 삼았다.

정상들은 특히 운송·이동과 관련해선 “우리는 전 세계 운송망과 공급망이 개방적이고 안전하게 유지되고, 항공·선박 승무원에 대한 조치를 포함해 코로나 관련 어떠한 제한적인 조치도 그 대상이 한정적이고, 비례적이며, 투명하고, 일시적이며 국제 협약상의 의무와 일치하도록 보장할 것을 결의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공중보건을 보호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저해하지 않는 방식으로 인력의 이동을 원활화 할 수 있는 구체적인 조치를 계속 모색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G20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21일 발언에서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의 공평한 보급이 중요하다”며 “모든 나라에서 코로나가 종식돼야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국제 방화벽’ 구축과 함께 여행객 코로나 검진 결과 및 신상 정보의 QR코드 공유 등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 대응도 직접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국경과 지역의 봉쇄 조치 없이 방역과 일상의 공존을 이뤘다”면서 “그 결과, 경제 충격을 최소화해 제조업이 살아나면서 수출이 다시 늘어났고, 3분기 GDP 성장률도 플러스로 전환됐다”고 했다. 또 “한국이 코로나 방역 모범 국가로 평가받고 있어 매우 다행스럽다”며 “한국의 경험이 세계 각국에 참고가 되길 바란다”고도 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희망하는 미국인이 모두 백신을 맞을 수 있어야 한다”면서 ‘미국 우선주의’만 거듭 강조했다. 그는 회의 도중 트위터에 “우리는 대규모의 전례 없는 (투표) 사기를 보여줄 것”이란 내용의 대선 불복 글을 올린 뒤 자리를 떠나 버지니아주 자신의 골프장으로 향해 논란이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G20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살만 빈 압둘아지즈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뉴시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