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G20 정상선언 "코로나 전무후무한 충격..백신 공평 보급 전력"

구교운 기자 입력 2020.11.23. 03:3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 공동대응·복원력 회복·불평등 해소·지속가능 미래 등 38개항 공동선언
"인력이동 원활화 조치 모색" 文대통령 제안 내용도 담겨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본관에서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복원력 있는 미래'를 주제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 2020 리야드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 2세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11.2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주요 20개국(G20) 회원국 정상들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와 관련 "진단기기, 치료제 및 백신이 모든 사람에게 적정가격에 공평하게 보급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회원국들은 이날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을 주제로 열린 G20 정상회의를 마친 뒤 이와 같은 내용이 담긴 정상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번 선언에는 Δ도전요인(코로나19)에 대한 공동대응 Δ복원력 있고 지속가능한 회복 구축 Δ불평등을 해소하는 포용적 회복 보장 Δ지속가능한 미래 보장 등 4가지의 큰 주제 아래 38개 항의 세부 내용이 담겼다.

회원국들은 먼저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21세기에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들을 인류 권능 강화, 지구 환경 보호, 신 영역의 개척을 통해 실현하는 데 있어, 국제적으로 조율된 행동, 연대 및 다자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확신을 갖고 단합한다"고 협력 의지를 다졌다.

회원국들은 코로나19 위기를 "생명의 손실, 생계 및 경제적 피해 등 전례없는 영향은 우리의 대비 및 대응의 취약성을 드러내고 우리가 공동으로 맞닥뜨린 도전과제를 부각시킨 전무후무한 충격"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맞서 "전력을 다해 생명을 보호하고 가장 취약한 계층을 특별지원하며 경제를 성장궤도로 복귀시키고 일자리를 보호 및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제경제협력을 위한 최상위 협의체로서 "국가 보건, 경제, 사회 전반에 코로나19 영향이 상호 복합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모든 개발도상국들과 최빈개도국들을 계속 지원하고자 하며 아프리카 소도서개발도상국들이 직면한 특수한 어려움에 주목하고 있다"고 했다.

회원국들은 "안전하고 효과적인 코로나19 진단기기, 치료제 및 백신의 연구, 개발, 제조 및 보급에 즉시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자원을 동원했다"며 이들을 적정한 가격에 공평하게 보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세계 경제'와 관련해선 "하방 위험에 대비하면서 국민의 생명, 일자리, 소득을 보호하고, 세계 경제 회복을 지원하며, 금융 시스템의 회복력을 높이는 데 필요한 가용한 모든 정책 수단을 계속해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상들은 '저소득국가들의 채무 연장'에 관해선 "2021년 6월까지 '채무 상환 유예 이니셔티브(DSSI)'를 연장하는 등 이니셔티브 이행을 약속한다"며 "우리 재무장관들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2021년 IMF/WBG의 춘계회의까지 경제·금융 상황으로 인해 채무 상환 유예 이니셔티브의 추가적인 6개월 연장이 필요한지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무역과 투자'에 관해선 "다자무역체제를 지원하는 것은 지금이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며 "자유롭고 공정하고 포용적이고 비차별적이고 투명하고 예측가능하며 안정적인 무역 및 투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그리고 우리의 시장을 개방해두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에 대응해 세계 무역과 투자를 지원하는 G20 행동'(G20 Actions to Support World Trade and Investment in Response to COVID-19)을 승인한다"고 덧붙였다.

'운송 및 이동'에 관해선 "전 세계 운송망과 공급망이 개방적이고 안전하게 유지되고, 코로나19 관련 어떠한 제한적인 조치도 그 대상이 한정적이고, 비례적이며, 투명하고, 일시적이며 국제 협약상의 의무와 일치하도록 보장할 것"이라며 "공중보건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저해하지 않는 방식으로 인력의 이동을 원활화 할 수 있는 구체적인 조치를 계속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력이동을 원활화 할 수 있는 구체적인 조치를 계속 모색할 것'이란 내용은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팬데믹 초기였던 지난 3월 G20 특별정상회의에서 제안한 것으로 이번 선언문에 반영된 것이다.

'지속가능한 발전'에 관해선 "빈곤 종식 및 불평등 해소를 위한 노력을 가속화하고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보장하는 작업이 팬데믹의 사회·경제적 영향으로 인해 더욱 더 시급해졌다"며 "위기를 극복함에 있어 아프리카 국가들을 지원할 것이며, 성장을 위한 더욱 지속가능한 재정 지원 방안도 모색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기회 접근'에 관해선 "금번 위기는 사회의 가장 취약한 부분에 불균등하게 경제적, 사회적 영향을 계속 미침으로써, 모두가 기회에 접근할 수 있도록 사회를 발전시켜야 할 필요성을 증대시키고 있다"며 "포용적 성장을 촉진하겠다는 기존 약속을 재확인하며, 불평등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고용'에 관해선 "수백만 근로자의 실직 및 소득 감소 등 고용시장에 대한 팬데믹의 파괴적인 영향에 대처하는 것은 우리의 우선순위"라며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고용정책과 사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사회적 대화의 활용을 촉진한다"고 했다.

회원국 정상들은 '여성의 권능 강화'와 관련 "많은 여성들이 팬데믹 위기로부터 불균형적인 피해를 입고 있다"며 "팬데믹이 성 불평등을 심화시키고 최근 수십 년 동안 이룩한 진전을 약화시키지 않도록 보장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환경·에너지·기후'에 관해선 "팬데믹으로부터 회복함에 있어서 지구를 보호하고 모두를 위해 보다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하고 포용적인 미래를 만들 것"이라며 "순환탄소경제 플랫폼(Circular Carbon Economy Platform)과 4Rs(감축, 재사용, 재활용, 제거(Reduce, Reuse, Recycle, Remove) 프레임워크를 승인한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파리협정(파리기후협약) 이행을 위한 의지를 오사카(2019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확약한 서명국들은 각국의 상이한 여건을 고려하고, 공동의 그러나 차별화된 책임과 각자의 역량을 반영해 협정의 완전한 이행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했다.

정상들은 또 2020 도쿄올림픽(2021년 개최), 2020 세계엑스포(2021년 아랍에미리트 개최),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지지와 기대도 표시했다.

kukoo@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