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문 대통령 "기업인 신속통로제 더 확대..코로나 속 경제교류 활발히"

이주영 기자 입력 2020.11.23. 06:0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일부터 나흘간 이어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등 다자 외교 무대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백신 및 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특히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을 원활하게 하자고 제안해 정상들의 호응을 얻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교역이 위축돼 있지만, 한국 경제의 수출 의존도가 높고 K방역이 국제적으로 성공사례로 인정되고 있는 만큼 안정적인 무역 환경 조성에 속도를 내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21일 화상으로 열린 G20 정상회의 제1세션 선도발언에서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치료제와 백신의 빠른 개발에 더해 공평한 보급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싶다”면서 “모든 나라에서 코로나가 종식되어야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이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세션 종료 뒤에는 의장국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국왕 초청으로 ‘팬데믹 대비 및 대응’을 주제로 한 부대행사에 참여해 K방역 경험을 공유했다.

앞서 20일 APEC 화상 정상회의에서도 문 대통령은 “위기가 불평등을 키우지 않도록 포용적 협력방안을 마련하는 데 힘써야 한다”면서 “방역물품과 K방역 경험을 세계와 공유하고 있고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 보장 노력도 지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상들이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을 원활화하는 방안을 모색하자고 합의한 것에 환영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부대행사에서 “신속통로제도를 더욱 확대해 세계 각국이 코로나 속에서도 더 활발히 교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신속통로제도는 각국 정부가 기업인 입국 시 자가격리를 면제해주는 제도다.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은 문 대통령이 지난 3월 G20 특별정상회의에서 주창한 것으로, 이번 정상선언문에도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의 80%를 차지하는 G20이 단합하여 세계무역기구(WTO)와 함께 다자주의를 복원하고,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투자 환경 조성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도 했다. 봉쇄 대신 교류를 계속하고 다자무역체제를 복원해 경제위기를 극복하자는 취지다.

이주영 기자 young78@kyunghyang.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