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거리두기 2단계 땐 무엇이 달라지나

김승환 입력 2020.11.23. 06:03

오는 24일부터 수도권 지역에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되면서 이 지역 클럽·룸살롱 등 유흥시설 5종의 영업이 사실상 금지될 예정이다.

이런 취지에 따라 중점관리시설 9종 중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5종에는 사실상 영업금지인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클럽·룸살롱 유흥시설 영업금지
음식점 밤 9시 이후 포장·배달만
사진=연합뉴스
오는 24일부터 수도권 지역에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되면서 이 지역 클럽·룸살롱 등 유흥시설 5종의 영업이 사실상 금지될 예정이다. 카페는 영업시간 관계없이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음식점도 오후 9시 이후 포장·배달만 가능해진다. 수도권 중심의 ‘2차 대유행’이 있었던 8월 말∼9월 초 이후 3개월여 만에 다시 유흥시설의 영업을 중단하고 카페·식당 영업을 제한하는 등 방역의 고삐를 바짝 조이기로 한 것이다.

22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거리두기 2단계에는 불필요한 외출이나 모임을 자제하고 다중이용시설 이용도 최소화하는 게 권장된다.

이런 취지에 따라 중점관리시설 9종 중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5종에는 사실상 영업금지인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진다. 실내 스탠딩 공연장과 노래방은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된다. 노래방의 경우 ‘4㎡(1.21평)당 1명’ 인원 제한과 ‘사용한 룸 소독 후 30분 뒤 사용’ 등 현행 1.5단계 수칙도 그대로 적용된다.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의 경우 1.5단계부터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제한된 상황이다.

카페는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음식점은 저녁시간까지 정상영업을 하되 오후 9시 이후로는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일반관리시설 14종 역시 인원 제한이 확대되고 결혼식장·장례식장 등 일부를 제외한 시설의 경우 음식 섭취 또한 금지된다. 결혼식장과 장례식장의 경우 100명 미만으로 인원 제한이 강화한다. 영화관, 공연장에서는 좌석 한 칸 띄우기와 함께 음식 섭취 금지 조치가 내려진다.
PC방도 같은 조치가 적용된다. 다만 칸막이가 있을 경우 좌석을 한 칸 띄우지 않아도 된다. 칸막이 안에서 개별 음식 섭취도 허용된다. 오락실, 멀티방, 목욕장업에서는 음식 섭취 금지와 함께 시설 면적 8㎡(약 2.4평)당 1명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실내체육시설은 음식 섭취 금지와 함께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된다.

학원·교습소·직업훈련기관은 △8㎡당 1명 인원 제한 또는 두 칸 띄우기 △4㎡당 1명으로 인원 제한 또는 한 칸 띄우기와 함께 오후 9시 이후 운영 중단 2가지 중 하나를 선택해 이행해야 한다. 독서실·스터디카페는 좌석 한 칸 띄우기(칸막이 있는 경우 제외)를 하되 단체룸에 대해서는 50%로 인원을 제한해야 한다. 오후 9시 이후 운영도 중단된다. 놀이공원·워터파크는 2단계 적용 시 인원 제한이 수용가능 인원의 3분의 1로 강화된다. 이·미용업은 면적 8㎡당 1명으로 인원을 제한하거나 두 칸 띄우기를 해야 한다.

김승환 기자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