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이건희 회장 별세 한달..삼성 계열사 주가 두자릿수 상승률

김태종 입력 2020.11.23. 06:07 수정 2020.11.23. 17:15

이건희 전 회장 별세 이후 약 한달 간 삼성 주요 계열사의 주가가 평균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회복 기대감과 함께 이재용 부회장 등 삼성 일가의 막대한 상속세 납부에 따른 배당 확대 기대감이 동시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 전 회장 별세(10월 25일) 이후부터 지난 20일까지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등 삼성의 7개 주요 계열사 주가는 평균 13.8%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용 시대 삼성호…'비메모리 세계1위' 열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이건희 전 회장 별세 이후 약 한달 간 삼성 주요 계열사의 주가가 평균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회복 기대감과 함께 이재용 부회장 등 삼성 일가의 막대한 상속세 납부에 따른 배당 확대 기대감이 동시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 전 회장 별세(10월 25일) 이후부터 지난 20일까지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등 삼성의 7개 주요 계열사 주가는 평균 13.8%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달 23일 6만2천원에서 지난 20일 6만4천700원에 마감했다. 7.4% 상승률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외국인 매수세가 대거 유입되면서 지난 16일에는 6만6천300원까지 상승하며 신고가를 쓰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이 전 회장이 4.18%의 지분을 보유해 1년간 받는 배당금 중 규모가 가장 컸다. 지난해에 이 전 회장이 받은 총 배당금 4천700억원 중 3천500억원이 삼성전자였다.

이재용 부회장(17.33%)이 지분을 가장 많이 보유한 삼성물산과 이 전 회장(20.76%)이 가장 많이 보유한 삼성생명은 같은 기간 나란히 16.3%와 16.4% 올랐다.

이들 종목은 이 전 회장 부자가 지분을 많이 보유해 삼성전자와 함께 배당이 가장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 주가가 오르면 상속가액이 높아지는 효과가 있고 투자자들은 상속세를 감당할 수 있는 과세 원천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며 "그러면 배당을 받을 수 있는 최상위에 있는 종목에 관심이 쏠리게 된다"고 말했다.

상승률로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5.6%로 가장 높았다.

글로벌 제약사들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로 본격적인 위탁생산(CMO)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또 삼성물산이 가장 많은 지분(43.44%)을 보유하고 있어 가치가 상승할수록 향후 삼성의 지배구조 개편에 유리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삼성SDI도 20% 이상 올랐다. 삼성SDI는 이 전 회장 지분이 없어 상속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지만, 배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크게 상승했다.

이부진 대표가 있는 호텔신라는 5.7% 오르는데 그쳤고, 삼성SDS 역시 4.0%밖에 오르지 못했다.

주요 계열사의 주가가 두 자릿수 상승률을 나타내면서 이 전 회장이 생전 보유했던 주식의 총평가액도 지난달 23일 18조2천억원에서 20조원 안팎으로 상승했다.

이에 따라 이 회장 일가가 내야하는 상속세도 10조6천억원에서 11조원을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표] 삼성 주요 계열사 최근 한달 간 주가 추이

(단위 : 원, %)

※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 9월 말 기준

taejong75@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