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키즈맘

용인 키즈카페서 시작된 코로나19 확산세 지속

김경림 입력 2020. 11. 23. 13:17

기사 도구 모음

경기도 용인시의 키즈카페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세가 계속 되고 있다.

기흥구 마북동의 한 키즈카페에서 지난 13일 최초 확진자가 나온 이후로 추가 확진자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각 지자체의 통계에 따르면 키즈카페와 관련된 확진자는 용인 33명, 부천 19명 등이다.

최초 확진자는 용인시 수지구에 거주하는 가족 구성원 4명으로 지난 6~8일 강원 속초시 부모님 댁에 다녀온 뒤 모두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김경림 기자 ]

경기도 용인시의 키즈카페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세가 계속 되고 있다. 

기흥구 마북동의 한 키즈카페에서 지난 13일 최초 확진자가 나온 이후로 추가 확진자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각 지자체의 통계에 따르면 키즈카페와 관련된 확진자는 용인 33명, 부천 19명 등이다. 

최초 확진자는 용인시 수지구에 거주하는 가족 구성원 4명으로 지난 6~8일 강원 속초시 부모님 댁에 다녀온 뒤 모두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시 부모님 댁에 다녀온 가족 중 일부가 키즈카페 업장을 방문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 당국은 키즈 카페 이용자 440명에 대해 전수 조사를 실시했으며, 이 중 415명이 음성으로 나왔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Copyright (c) 2011 KIZM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