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정은경 "전국적 대규모 확산 우려..거리두기 격상에 증가세 감소 전망"

변해정 입력 2020. 11. 23. 14:59

기사 도구 모음

방역당국이 전국적인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사람 간 접촉이 급감한다면 현재의 증가세를 꺾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10월 초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이후 사람 간 접촉이 많아지면서 무증상·경증 감염자가 누적된데다 동절기 요인이 겹치면서 지역사회 전파 확산이 지속되고 있다"며 "전국적인 대규모 확산 위험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근 증가세, 무증상·경증 감염자 누적+동절기 요인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서울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새 112명 늘며 5일 연속 세 자릿수 증가세를 기록한 가운데 23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청 선별진료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0.11.23. park7691@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방역당국이 전국적인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사람 간 접촉이 급감한다면 현재의 증가세를 꺾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10월 초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이후 사람 간 접촉이 많아지면서 무증상·경증 감염자가 누적된데다 동절기 요인이 겹치면서 지역사회 전파 확산이 지속되고 있다"며 "전국적인 대규모 확산 위험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최근 1주(11월 15~21일)간 국내 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255.6명 확진돼 직전 1주보다 133.2명 증가했다.

감염 경로를 보면 국내 집단발생 697명(33.8%)으로 가장 많다. 뒤이어 선행 확진자 접촉 619명(30.0%), 해외유입 276명(13.4%), 조사 중 300명(14.5%), 병원 및 요양시설 170명(8.2%), 해외유입 관련 3명(0.1%) 순이다.

확진자의 연령대 분포는 50대 이하가 1567명(75.9%)으로 60대 이상(498명·24.1%)보다 월등히 높다. 특히 20대 젊은층의 증가폭이 가장 커서 40주차 총 확진자의 10.6% 수준에서 지난 주(47주차) 17.8%로 상승했다.

정 본부장은 "과거에는 수도권과 특정집단 사례 중심으로 발생했으나 최근에는 전국적으로 지인·가족 간 모임, 직장, 다중이용시설, 의료기관, 요양시설을 통한 전파가 지속되고 있다"며 "특히 지난 주에는 교육기관과 종교시설을 통한 집단발생 사례도 다시 보고 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청주=뉴시스]강종민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23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현황 등을 발표하고 있다. 2020.11.23. ppkjm@newsis.com

그는 이어 "최근의 감염이 일상생활 속에서 소규모 집단발생이 지속되는 양상을 보이기에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현재의 감염 유행이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국민 모두가 경각심을 갖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호소했다.

정 본부장은 내일부터 적용되는 거리두기 격상으로 현재의 증가세가 얼마나 꺾이게 될 지에 대한 전망을 질의받고선 "어느 정도가 줄지에 대한 예측은 거리두기 (격상)이후 사람 간 접촉과 이동량이 얼마나 줄어드는지를 보고 판단을 해야 될 것 같다"면서도 "국민들이 협조한다면 현재의 증가세는 당연히 감소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8월에도 거리두기 단계를 강화하면서 환자 수를 많이 감소시켰다. 사람 간의 접촉을 최소화하면 전파될 가능성이 굉장히 낮아지고 그것으로 인해 확진자가 감소하는 것은 당연한 예측"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