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서울아산병원 재활병동 입원환자 2명 코로나 확진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 11. 23. 15:37 수정 2020. 11. 23. 15:54

기사 도구 모음

서울아산병원 재활병동 입원환자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3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7시께 재활 73병동 입원환자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간병인이 확진 판정을 받자 73병동의 환자 및 보호자 90여명과 의료진 등 직원 80여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했다.

서울아산병원은 코로나19 확진 환자와 해당 병실에 있던 환자들을 모두 1인 격리병실로 옮겨 모니터링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9월 코로나 환자가 나와 폐쇄됐었던 서울아산병원 중문./사진=조선일보 DB

서울아산병원 재활병동 입원환자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3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7시께 재활 73병동 입원환자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아산병원은 해당 병실 간병인이 같은 날 낮 몸살과 미열 등 의심 증상이 있다고 신고해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한 후 귀가 조처했다.

이후 간병인이 확진 판정을 받자 73병동의 환자 및 보호자 90여명과 의료진 등 직원 80여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했다.

그 결과, 간병인이 보살피던 환자와 바로 옆 병상을 쓰던 환자 총 2명이 확진됐다. 그 외에 추가 확진자는 없었다.

서울아산병원은 코로나19 확진 환자와 해당 병실에 있던 환자들을 모두 1인 격리병실로 옮겨 모니터링하고 있다. 같은 병동 다른 병실 환자들에 대해서도 일주일간 모니터링이 진행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간병인이 확진 받은 후 선제로 실시한 검사에서 추가확진자를 찾아냈다"며 "방역과 소독은 확진자 발생 당일 완료했고, 역학조사가 끝나기 전까지 임시 이동 제한조치가 시행된다"고 했다.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