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삼성중공업, 2조8천억원 '잭팟' 터졌다..창사 이래 최대(종합)

김보경 입력 2020. 11. 23. 15:56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조선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수주가뭄을 이기고 연말 뒷심을 발휘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중공업도 3조원에 가까운 대형 수주계약을 따냈다.

삼성중공업은 구체적 계약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업계의 말과 외신 등을 종합하면 이번 수주는 러시아가 추진하는 대규모 LNG 개발 사업인 'ARCTIC(아틱·북극) LNG-2' 프로젝트와 관련됐을 가능성이 높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러 '아틱 LNG-2' 프로젝트 관련..남은 기간 추가 수주에 관심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한국 조선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수주가뭄을 이기고 연말 뒷심을 발휘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중공업도 3조원에 가까운 대형 수주계약을 따냈다.

삼성중공업의 LNG선 [삼성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중공업은 유럽 지역 선주와 총 25억 달러(2조8천72억원) 규모의 선박 블록·기자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공시했다.

계약기간은 2025년 12월까지다.

이번 계약은 삼성중공업이 창사 후 체결한 단일 선박 계약으로는 최대 규모다.

삼성중공업 측은 "중형 자동차 10만대에 해당하는 금액"이라면서 "자동차를 일렬로 늘어놨을 때 서울에서 부산까지 거리를 넘어선다"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구체적 계약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업계의 말과 외신 등을 종합하면 이번 수주는 러시아가 추진하는 대규모 LNG 개발 사업인 'ARCTIC(아틱·북극) LNG-2' 프로젝트와 관련됐을 가능성이 높다.

아틱 LNG-2는 러시아 시베리아 기단(Gydan) 반도에 있는 가스전 이름으로, 러시아가 2025년까지 연간 1천980만t의 액화천연가스(LNG)를 생산하기 위해 개발 중인 초대형 가스전 프로젝트를 일컫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9월 아틱 LNG-2 프로젝트에 투입될 쇄빙 LNG운반선의 기술파트너로 선정돼 러시아 즈베즈다 조선소와 설계 계약을 체결했다. 또 같은 해 11월 쇄빙LNG선 5척에 대한 공동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또 삼성중공업이 올해 추가 발주 예정이었던 쇄빙 LNG선 10척의 수주가 유력했던 것을 고려하면 이번 계약은 이와 관련될 가능성이 높다고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쇄빙LNG선은 얼음을 깨면서 운항하는 가스 운반선으로, 선가가 일반 LNG선보다 1.5배 비싼 3억 달러에 육박한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으로 총 38억 달러의 누계 실적을 기록하며 올해 수주 목표 달성률을 45%까지 끌어올렸다.

다른 '빅3'인 한국조선해양(57.3%)과 대우조선해양(52%)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최근까지 수주 목표 달성률이 10%대에 머물렀던 것을 고려하면 삼성중공업이 한숨을 돌리게 됐다는 것이 업계의 일반적 평가다.

한편 이번 계약이 올해 남은 기간 한국 조선업체들이 기다리는 대형 수주건들의 물꼬를 틀지 관심이 쏠린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국내 조선업체들의 수주가 연말에 몰리는 양상이 나타나는 가운데 업체들은 모잠비크와 카타르의 대형 LNG 프로젝트와 해양플랜트 사업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특히 모잠비크의 LNG선 발주가 유력한 가운데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이 각각 8척씩 건조의향서(LOI)를 맺고 발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도 모나코 선사 스콜피오 벌커스 등으로부터 해상풍력설치선(WTIV) 수주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에 더해 최근 운임 상승 등으로 컨테이너선과 원유 운반선의 발주가 재개되면서 한국업체들의 추가 수주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효자 노릇을 한 LNG선과 컨테이너선 발주가 지연되면서 올해 조선사들의 수주가 줄어든 면이 있다"면서 "발주 재개는 한국 업체들엔 호재"라고 말했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