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키즈맘

2020년 가족네트워크 대회 오는 27일까지 온라인 개최

김경림 입력 2020. 11. 23. 16:35

기사 도구 모음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주최하고, 한국건강가정진흥원이 주관하는 '2020년 가족네트워크 대회'가 오는 27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가족네트워크대회는 건강가정 및 다문화가족지원센터, 한부모지원시설, 공동육아나눔터 등 가족서비스 기관 간에 가족정책 방향과 서비스 우수 사례 등을 공유하고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김경림 기자 ]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주최하고, 한국건강가정진흥원이 주관하는 '2020년 가족네트워크 대회'가 오는 27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가족네트워크대회는 건강가정 및 다문화가족지원센터, 한부모지원시설, 공동육아나눔터 등 가족서비스 기관 간에 가족정책 방향과 서비스 우수 사례 등을 공유하고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전국의 모든 가족서비스 기관 및 시설 종사자 3만5000여 명이 온라인으로 참여해 가족서비스 지원 사례를 공유하고, 실시간 회의방인 온라인 관계망을 운영한다.

가족서비스 우수사례는 지난 10월 건강가정 및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공동육아나눔터, 아이돌봄지원사업 등의 서비스 이용 사례 응모와 심사를 거쳐 최우수상 등 총 36점을 우수사례로 선정했다. 

이 중에서 최우수상으로는 경력단절여성이 공동육아나눔터에 참여하면서 경력 이음에 대한 자신감을 찾고 키움보듬이 강사로 활동하게 된 사례 ‘키울맘 난다-진짜 엄마가 되다’가 선정됐다. 

김혜영 한국건강가정진흥원 이사장은 "가족네트워크 대회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치고 힘든 종사자분들이 새로운 희망을 품고 앞으로도 가족역량 강화와 다양한 가족이 안전하고 행복한 대한민국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옥 여가부 장관은 "가족 형태가 다양해지는 환경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다양한 가족에 대한 세심한 정책 지원이 필요한 때이다"라며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양육환경 개선 및 자녀돌봄을 지원하는 등 모든 다양한 가족들이 안정적인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가족 지원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Copyright (c) 2011 KIZM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