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서울 오후 6시까지 108명 추가 확진..숙명여고 501명 음성

김계연 입력 2020. 11. 23. 18:33 수정 2020. 11. 23. 18:39

기사 도구 모음

23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추가로 파악된 서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8명이라고 서울시가 전했다.

누적 확진자는 7천733명이 됐다.

동작구 임용단기학원과 강서구 소재 병원, 강남구 헬스장, 수도권 산악회 등 여러 집단감염 사례에 확진자가 1명씩 추가됐다.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1명, 산발 사례나 옛 집단감염 등 '기타' 48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재확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23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추가로 파악된 서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8명이라고 서울시가 전했다.

누적 확진자는 7천733명이 됐다.

해외유입 3명을 제외한 105명이 지역사회 감염이다.

감염경로는 ▲ 동대문구 고등학교-마포구 교회 13명 ▲ 서초구 사우나 4명 ▲ 중구 제조업공장 3명 ▲ 노원구 가족 관련 3명 등이다.

동작구 임용단기학원과 강서구 소재 병원, 강남구 헬스장, 수도권 산악회 등 여러 집단감염 사례에 확진자가 1명씩 추가됐다.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1명, 산발 사례나 옛 집단감염 등 '기타' 48명이다.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확진자는 27명으로 집계됐다.

한편 서울 강남구는 숙명여고 학생과 교직원 등 501명이 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숙명여고에서는 지난 21일 학생 1명이 확진된 바 있다.

dad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