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부부 사이 좋아지는 '행복존' 마사지를 아시나요?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 11. 23. 20:00

기사 도구 모음

기본적으로 마사지는 혈액순환을 도와 '기분 좋은' 감정을 느끼게 해준다.

신체 별로 마사지했을 때 얻는 효과는 조금씩 다른데, 마사지하면 부부 금슬이 좋아진다는 부위도 있다.

행복존을 마사지할 때는 엉덩이의 약간 위쪽부터 꼬리뼈가 있는 곳까지 부드럽게 마사지하면 된다.

행복존 마사지는 하루에 3~5회씩 회당 5~10분 정도가 적당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행복존을 마사지하면 부부 금슬은 물론, 전신 건강과 숙면에도 도움을 준다./사진=헬스조선 DB

기본적으로 마사지는 혈액순환을 도와 '기분 좋은' 감정을 느끼게 해준다. 신체 별로 마사지했을 때 얻는 효과는 조금씩 다른데, 마사지하면 부부 금슬이 좋아진다는 부위도 있다. 일본의 의학자 후쿠다 미노루는 엉덩이의 꼬리뼈 윗부분을 '행복존(Happy zone)'이라고 부른다. 이곳을 마사지하면 성 기능이 강화돼서 부부 만족도가 높아지고 전신 건강 효과도 얻을 수 있다고 한다.

생식기와 연결된 '천골' 부위 마사지해야

꼬리뼈 위쪽을 눌러보면 다른 부위보다 딱딱한 곳이 있다. 이를 ‘천골(薦骨)’이라고 한다. 행복존이라 불리는 곳이 바로 이곳이다. 천골은 허리뼈와 꼬리뼈를 잇는 역할을 한다. 천골에는 자궁이나 고환 등 생식기와 연결되는 신경이 분포돼 있다. 한의학에서는 이 부위에 ‘족태양방광경(足太陽膀胱經, 머리에서 발끝으로 이어지는 몸속 경락)’ 중 ‘상료·차료·중료·하료·회양’이라는 경혈이 있는 것으로 본다. 이 경혈은 생식 기능과 관련이 있어 자극하면 성 기능에 도움을 준다.

행복존을 마사지할 때는 엉덩이의 약간 위쪽부터 꼬리뼈가 있는 곳까지 부드럽게 마사지하면 된다. 한의학에 따르면 이곳을 마사지하면 상체의 뜨거운 기운은 하체로, 하체의 찬 기운은 상체로 올라간다. 몸속의 기와 혈을 순환시켜 전신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 자율신경계 중 부교감신경도 천골에 많이 분포돼 있다. 잠들기 전에 이 부위를 마사지하면 숙면에도 좋다. 부교감신경은 심신 안정을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가락 이용해 하루 세 번씩 부드럽게

행복존 마사지는 하루에 3~5회씩 회당 5~10분 정도가 적당하다. 너무 세게 마사지하면 오히려 교감신경이 자극을 받아 숙면을 방해할 수 있다. 손가락으로 부드럽게 위에서 아래로 쓸어내리듯 하는 게 좋다. 위에서 아래로 마사지하는 것은 '족태양방광경'이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성질 때문이다. 이런 흐름을 방해하지 않도록 마사지해야 효과를 높일 수 있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