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피부 건조한데, 매일 샤워 해야 할까?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 11. 24. 07:15

기사 도구 모음

겨울만 되면 피부가 건조해서 가려운 사람이 있다.

'매일 샤워 공식'이 피부 건조증 환자에게도 적용될까.

피부가 건조해서 가려우면 샤워는 일주일에 세 번만 하고, 사우나 등 본격적인 목욕은 1~2주에 한 번만 해서 피지가 씻겨나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중앙대병원 피부과 김범준 교수는 "고체 비누는 알칼리성이 많은데, 알칼리는 피부 장벽을 정상화하는 효소의 기능을 억제해 건조증을 악화시킨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피부가 건조해서 가려우면 샤워는 일주일에 세 번만 하고, 사우나 등 본격적인 목욕은 1~2주에 한 번만 해서 피지가 씻겨나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겨울만 되면 피부가 건조해서 가려운 사람이 있다.

'매일 샤워 공식'이 피부 건조증 환자에게도 적용될까. 그렇지 않다. 피부가 건조해서 가려우면 샤워는 일주일에 세 번만 하고, 사우나 등 본격적인 목욕은 1~2주에 한 번만 해서 피지가 씻겨나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특히 팔과 종아리는 원래 피지 분비가 적어서 가려움증이 심하게 나타난다. 이런 부위는 샤워할 때 타월이나 비누를 쓰지 말고 맨손으로 물만 끼얹어서 씻으면 건조증과 가려움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비누를 써야 하면 일반적인 고체 비누보다 중성이나 약산성인 물비누나 폼클렌징을 쓰는 게 좋다. 중앙대병원 피부과 김범준 교수는 "고체 비누는 알칼리성이 많은데, 알칼리는 피부 장벽을 정상화하는 효소의 기능을 억제해 건조증을 악화시킨다"고 말했다. 시판 중인 다양한 형태의 비누 중 중성이나 약산성 제품은 대개 포장에 표시가 돼 있다. 알칼리성 비누는 성분을 표시하지 않은 제품이 많다.

한편, 가려운 곳을 긁다가 상처가 생겼거나 딱지가 앉았다면 병원에서 항히스타민 연고나 스테로이드 연고 등을 처방받아 발라야 한다. 피부에 상처가 생기면 더 가려운 데다 노인은 상처가 잘 아물지 않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 단, 스테로이드 연고는 피부가 얇아지는 부작용이 있기 때문에 1~2주일 이내만 사용해야 한다.

보통 연고를 바르기 전에 피부를 깨끗이 씻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피부건조증으로 인한 가려움증이 있을 때 피부를 자주 닦으면 가려움증이 심해지므로 씻지 말고 바르는 게 좋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