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사슴이 차를 핥지 못하게 하세요"..캐나다 경고 문구, 왜?(영상)

송현서 입력 2020. 11. 24. 08:01

기사 도구 모음

캐나다의 한 마을에 북미산 큰 사슴인 무스가 차량을 핥지 못하도록 하라는 경고문구가 등장했다.

이 지역에서는 자동차에 눈이 쌓여 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소금을 사용하는데, 소금 맛을 좋아하는 무스가 자동차로 접근해 차량에 쌓인 눈과 소금을 핥아먹는 일이 잦아지면서 위와 같은 경고 문구가 등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차량 위에 남아있는 제설용 소금을 먹기 위해 접근한 캐나다 무스

캐나다의 한 마을에 북미산 큰 사슴인 무스가 차량을 핥지 못하도록 하라는 경고문구가 등장했다.

CNN 등 해외 언론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앨버타주 고산마을인 재스퍼 지방 당국은 주민 및 운전자들에게 “무스가 차량을 핥지 못하도록 하세요”라는 공지사항을 전광판을 통해 전달하고 있다.

이 지역에서는 자동차에 눈이 쌓여 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소금을 사용하는데, 소금 맛을 좋아하는 무스가 자동차로 접근해 차량에 쌓인 눈과 소금을 핥아먹는 일이 잦아지면서 위와 같은 경고 문구가 등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스의 이러한 행동은 야생동물이 사람과 접촉할 수 있는 위험을 높일뿐더러, 제설용 소금 맛에 익숙해지게끔 만들어 악순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 현지 당국의 설명이다.

재스퍼국립공원 측은 “무스가 차량에 뿌려진 소금을 핥도록 내버려두는 일은 동물과 차량 또는 사람이 충돌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여 모두에게 위험을 초래한다”면서 “무스가 차에 가까이 접근하는 것을 막는 가장 좋은 방법은 무스를 발견하는 즉시 멈추지 말고 피해서 돌아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야생동물은 사람이 접근하면 먼저 도망가지만, 무스는 위협을 느끼면 도리어 공격할 수 있다”면서 “무스의 포식자인 늑대 수가 감소하면서 무스의 개체 수는 점차 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이 무스와 사람의 더욱 잦은 접촉을 유발하는 원인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말코손바닥사슴, 유럽엘크 등으로 불리는 무스는 사슴과 중 가장 큰 동물이다. 몸무게가 680kg까지 나가며, 노르웨이와 스웨덴에서는 ‘숲의 왕’으로 알려져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