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韓 확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게임체인저' 가능성 가장 높다"

권영미 기자 입력 2020. 11. 24. 08:09 수정 2020. 11. 24. 08:47

기사 도구 모음

영국계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 대학이 개발한 백신이 다른 더 좋은 효능을 보인 백신보다도 코로나19 사태의 '게임 체인저(game changer)'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호주매체 더 컨버세이션이 23일 밝혔다.

◇ '부작용 없음' '저장 용이' '싼 가격'도 강점 : 더컨버세이션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현재로서는 화이자나 모더나보다 전반적인 효과는 낮지만 고려해야 할 다른 성공 요인이 있다고 보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이 공동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최종 임상시험 분석 결과, 90%의 면역 효과를 확인했다고 아스트라제네카가 22일(현지시간) 밝혔다. © 로이터=뉴스1 © News1 포토공용 기자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영국계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 대학이 개발한 백신이 다른 더 좋은 효능을 보인 백신보다도 코로나19 사태의 '게임 체인저(game changer)'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호주매체 더 컨버세이션이 23일 밝혔다.

안전도와 보관과 유통의 용이성, 낮은 가격이 이를 가능하게 한다는 분석이다.

◇ 저용량 접종 때 90% 예방효과 : 아스트라제네카는 이날 영국과 브라질에서 진행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AZD1222)에 대한 중간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투여 방식을 달리한 두 차례 시험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각각 90%, 62%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 저용량과 정량, 이렇게 각각 투여한 경우 효과가 90%로 높았다. 두 경우를 평균내도 예방 효과는 70%였다. 이는 각각 95%와 94.5%의 예방 효과를 보인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보다 낮은 수준이지만 백신으로서 상당히 높은 효과다.

미국의 식품의약국(FDA)과 전문가들은 백신의 효능이 70% 이상이면 훌륭한 백신이라고 보고 있다.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 중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난 경우는 없었다. 노년층에게도 보호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것 같은 점도 장점이었다.

◇ '부작용 없음' '저장 용이' '싼 가격'도 강점 : 더컨버세이션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현재로서는 화이자나 모더나보다 전반적인 효과는 낮지만 고려해야 할 다른 성공 요인이 있다고 보았다.

우선 현재까지 심각한 부작용 없이 좋은 기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는 점이다. 또 다른 중요한 요소는 저장이라고 지적했다. 백신의 이동과 보관이 냉동 상태에서 이뤄질 필요가 없고 가정용 냉장고에 보관할 수 있어 상황이 열악한 가난한 국가에 보급이 가능하다.

또 기존 방식인 바이러스 벡터에 기반을 둔 4달러 정도의 가격이라 화이자와 모더나의 메신저 알엔에이(mRNA) 백신보다 각각 20달러와 33달러 정도 더 저렴하다. 게다가 아스트라제네카는 수익성을 추구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내놓았다.

12일 (현지시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 전국 봉쇄령이 완화된 인도의 콜카타역에 환자와 친지들이 벨로르에서 치료를 받고 도착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 부자든 빈자든 똑같이 배포한다 :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은 부국이나 빈국의 차이 없이 새로운 백신의 공평한 배포를 목표로 만든 단체다. 이는 올해 임상시험이 성공하면 7억회분의 코로나 백신을 확보하겠다는 목표인 '코백스 이니셔티브'를 세웠다.

옥스퍼드대와 아스트라제네카는 앞서 2020년 말까지 4억개의 백신을, 그리고 저소득 국가와 중간 소득 국가에 10억개의 백신을 제공하겠다는 약속을 했다. 유럽과 미국에 집중적으로 백신을 제공하는 다른 제약사와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더컨버세이션은 "세계 인구의 약 9%가 극심한 빈곤 속에서 살고 있으며, 취약한 보건 시스템을 갖고 있다"면서 "아스트라제네카의 약속은 전 세계의 가난한 사람들이 잊히지 않을 것이라는 희망이 되고 있다"고 높게 평가했다.

ungaunga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