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 임원 칼부림..1명 사망·2명 중경상(상보)

김홍철 기자 입력 2020. 11. 24. 14:15 수정 2020. 11. 24. 14:19

기사 도구 모음

대구 동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전 임원이 직원 3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나머지 2명이 중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4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0분쯤 대구 동구의 한 새마을금고 사무실에서 전 임원 A씨(60)가 미리 준비한 흉기로 직원 B씨(48)와 C씨(여·39) 등 3명을 찔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News1 DB

(대구=뉴스1) 김홍철 기자 = 대구 동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전 임원이 직원 3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나머지 2명이 중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4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0분쯤 대구 동구의 한 새마을금고 사무실에서 전 임원 A씨(60)가 미리 준비한 흉기로 직원 B씨(48)와 C씨(여·39) 등 3명을 찔렀다.

B씨는 현장에서 숨졌으며 C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직원 1명은 A씨가 흉기를 휘두르자 상처를 입고 현장을 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새마을금고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긴급체포됐지만 정신적인 불안함 등을 호소해 인근 병원에서 경찰 입회하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원한 관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새마을금고 전 감사로 근무한 A씨가 피해자들과 원한 관계가 있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며 "A씨의 치료가 끝나는대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wowcop@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