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아스트라제네카 '실수가 만든 기적'..CNN "납득이 안되네"

권영미 기자 입력 2020. 11. 24. 15:11 수정 2020. 11. 24. 15:19

기사 도구 모음

영국계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첫 접종에서 백신을 절반만 맞은 그룹이 효능이 더 좋았다는 결과를 발표했지만 그 이유에 대해서는 설명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미국의 CNN 등이 24일 지적하고 나섰다.

예일대 의과대의 백신 전문가인 사아드 오메르 박사는 "90%의 효능을 보인 2741명 그룹은 시험 집단으로서 작은 편"이라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똑같이 저량 투여를 받을 때는 같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량의 절반 맞은 그룹서 90% 효능, 이유 설명 못해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이 공동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 로이터=뉴스1 © News1 포토공용 기자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영국계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첫 접종에서 백신을 절반만 맞은 그룹이 효능이 더 좋았다는 결과를 발표했지만 그 이유에 대해서는 설명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미국의 CNN 등이 24일 지적하고 나섰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두 가지 다른 용법으로 시험을 실시했다. 첫번째 그룹 2741명은 첫 접종에서 정량의 반을, 그리고 한 달 후에 정량을 투여 받았다. 두 번째 그룹 8895명은 처음에도 정량, 한 달 후에도 정량을 투여 받았다.

그런데 첫 그룹은 코로나19로부터 90%의 보호를, 두번째 그룹은 62%의 보호를 받았다.

옥스퍼드 대학의 수석 연구원 아드리안 힐 박사는 낮은 투약량 쪽이 왜 더 좋은 결과를 낳았는지 밝히는데 몇 주 또는 몇 달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힐 박사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왜 이렇게 된 것인지 완전히 이해하지는 못하지만, 여러 설명이 있을 수 있으며, 우리는 이를 탐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예일대 의과대의 백신 전문가인 사아드 오메르 박사는 "90%의 효능을 보인 2741명 그룹은 시험 집단으로서 작은 편"이라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똑같이 저량 투여를 받을 때는 같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한 그룹에 백신 정량의 절반을 투여한 것은 실수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스트라제네카의 연구개발 책임자인 메니 팡갈로스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환자에게 정량의 절반을 투입한 것은 단순히 우연"이라고 밝혔다.

sino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