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겨레

[단독] 셀트리온 회장 "코로나 치료제, 북한 지원에 적극 협조하겠다"

곽정수 입력 2020. 11. 25. 05:06 수정 2020. 11. 25. 07:26

기사 도구 모음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정부의 북한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지원 방침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서정진 회장은 지난 20일 <한겨레> 와의 인터뷰에서 "기업이 국가 정책(북한에 대한 치료제와 백신 지원)에 협조하는 것이 도리"라며 "한국이 내년 봄 '코로나 청정국'이 된 이후에 국익에 도움이 된다면 북한에 대한 치료제 지원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세계 대유행]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한겨레> 인터뷰
사실상 '무상 지원' 의사 밝혀.."필요하다면 방북할 수도"
12월 넷째주 식약처에 긴급사용승인 신청..내년 초 시판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동 셀트리온스킨큐어 회장실에서 <한겨레>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정부의 북한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지원 방침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치료제 지원을 위한 방북 의사도 나타냈다. 또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 항체치료제(CT-P59)는 올해 말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하고, 승인이 나오면 내년 초부터 시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정진 회장은 지난 20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기업이 국가 정책(북한에 대한 치료제와 백신 지원)에 협조하는 것이 도리”라며 “한국이 내년 봄 ‘코로나 청정국’이 된 이후에 국익에 도움이 된다면 북한에 대한 치료제 지원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코로나 치료제의 거래가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인도적 차원의 무상 지원을 하겠다는 얘기다. 앞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 18일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보이면서,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 협력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서 회장은 또 “북한 지원을 위해 필요하다면 방북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반도 평화협상이 장기간 교착상태에 빠진 가운데 민간기업인 셀트리온의 치료제 북한 지원이 성사되면 남북관계와 북-미 대화의 돌파구를 여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 회장은 “12월 넷째 주에는 코로나 항체치료제에 대한 긴급사용승인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식약처의 승인이 나오면 내년 초에는 시판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동안 셀트리온은 12월 중에 식약처에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혀왔는데, 구체적인 승인 신청과 시판 시점을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셀트리온의 항체치료제가 식약처 승인을 받으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이미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일라이릴리, 리제네론에 이어 세계에서 세번째가 된다.

곽정수 논설위원 jskwak@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