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키즈맘

학부모 40% "방과후 돌봄서비스 필요"..'초등돌봄교실' 선호

이진경 입력 2020. 11. 25. 09:51

기사 도구 모음

학부모의 상당수는 방과 후 돌봄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느끼고, 지역아동센터나 다함께돌봄센터보다는 초등돌봄교실에서 아이들을 돌봐주는 것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정의당 이은주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2020학년도 범정부 초등돌봄 수요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유치원·어린이집 만 5세 아동과 초등학교 1∼5학년 학생 학부모 103만 7천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이진경 기자 ]

학부모의 상당수는 방과 후 돌봄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느끼고, 지역아동센터나 다함께돌봄센터보다는 초등돌봄교실에서 아이들을 돌봐주는 것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정의당 이은주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2020학년도 범정부 초등돌봄 수요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유치원·어린이집 만 5세 아동과 초등학교 1∼5학년 학생 학부모 103만 7천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0.97%(42만5천289명)는 방과 후 돌봄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나머지 59.03%는 ▲ 가족 돌봄 ▲ 학원 등 사교육 이용 ▲ 만족할만한 돌봄 기관 부재 등을 이유로 돌봄 서비스가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원하는 돌봄서비스 유형으로는 응답자 53만 3천 417명(복수응답) 가운데 대다수인 73.34%(39만 1천 220명)가 초등돌봄교실을 꼽았다.

지역아동센터는 13.78%(7만 3천 488명), 다함께돌봄센터는 4만 418명(7.58%)이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저학년일수록 초등돌봄교실을 선호하는 학부모 비율이 높았다. 유치원·어린이집 5세 아동 학부모의 경우 74.28%, 초등 1학년 학부모는 79.75%, 2학년 학부모는 76.94%가 초등돌봄교실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3학년 학부모는 69.47%가 초등돌봄교실을 선호했고, 4∼5학년 학부모의 경우 이 비율이 50%대로 비교적 낮은 편이었다. 

돌봄서비스가 필요한 시간(응답자 58만 1천 829명)으로는 오후 1∼5시를 택한 학부모가 63.83%(37만 1천 382명)였고, 오후 5∼7시가 21.80%(12만 6천 813명)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