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서울아산병원 나흘새 5명 코로나19 확진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 11. 25. 10:54 수정 2020. 11. 25. 11:06

기사 도구 모음

서울아산병원 환자 1명과 직원 2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됐다.

25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지난 20일 A병동 2인실에 머물던 입원환자 1명이 미열 등 의심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사 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앞서 서울아산병원에서는 지난 21일 재활병동 입원환자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아산병원 환자 1명과 직원 2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됐다./사진=연합뉴스

서울아산병원 환자 1명과 직원 2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됐다. 지난 21일 재활병동 확진 환자 2명이 나온 이후 나흘 새 총 5명으로 늘었다.

25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지난 20일 A병동 2인실에 머물던 입원환자 1명이 미열 등 의심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사 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환자의 보호자를 귀가시키며 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도록 했고, 보호자는 귀가 후 자택에서 확진 통보를 받았다.

이후 A병동에 근무하던 직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를 전수 검사한 결과 22일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다음날인 23일 해당 환자를 돌보던 간호사 1명이 출근 직후 미열 증상을 보여 검사를 하자 코로나19 '양성'이 나왔다. 이 간호사는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보호자와 짧게 접촉했다.

병원에서는 해당 환자의 보호자가 감염원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A병동에 대해 환자 및 보호자의 병실 이동을 제한하는 '이동제한조치'를 내리고 이들에 대해 병동 내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또 응급실에서 근무하던 직원 1명이 23일 의심 증상을 보고해 검사를 받은 뒤 같은 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앞서 서울아산병원에서는 지난 21일 재활병동 입원환자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병원 관계자는 "A병동, 재활병동, 응급실 간의 감염 고리는 없다"며 "이 외에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의심된 사람들 중 추가 확진자는 없었다"고 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