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자유의 여신상도 '풍덩'.. 수심 45.5m 세계에서 가장 깊은 수영장

권윤희 입력 2020. 11. 25. 11:46

기사 도구 모음

폴란드에 세계에서 가장 깊은 수영장이 들어섰다.

22일(현지시간) AFP통신은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약 48㎞ 떨어진 미스츠조노우에서 수심 45.5m짜리 수영장이 개장했다고 전했다.

다만 2021년 영국 콜체스터에 개장 예정인 수영장 수심이 50m로 알려져 있어, '세계에서 가장 깊은 수영장' 타이틀은 그 전까지만 유효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사진=딥스폿 페이스북
폴란드에 세계에서 가장 깊은 수영장이 들어섰다. 22일(현지시간) AFP통신은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약 48㎞ 떨어진 미스츠조노우에서 수심 45.5m짜리 수영장이 개장했다고 전했다./사진=딥스폿 페이스북

폴란드에 세계에서 가장 깊은 수영장이 들어섰다. 22일(현지시간) AFP통신은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약 48㎞ 떨어진 미스츠조노우에서 수심 45.5m짜리 수영장이 개장했다고 전했다.

21일 문을 연 수영장의 수심은 45.5m로 지하 10층 깊이와 맞먹는다. 수심 42m로 현재 기네스 세계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이탈리아 몬테그로토 테르메의 수영장보다도 더 깊다. 수영장을 채운 물의 양도 올림픽 규격 수영장 27개를 채울 수 있는 8000㎥에 달한다.

사진=딥스폿 페이스북
사진=딥스폿 페이스북

다이빙 애호가이자 수영장 총감독을 맡은 마이클 브라스친스키(47)는 개장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세계에서 가장 깊은 수영장”이라고 자랑스러워했다. 다만 2021년 영국 콜체스터에 개장 예정인 수영장 수심이 50m로 알려져 있어, ‘세계에서 가장 깊은 수영장’ 타이틀은 그 전까지만 유효할 것으로 보인다.

46m짜리 자유의 여신상도 빠트릴 수 있을 정도로 깊은 수영장은 유명 건축가 에마누엘레 보아레토가 설계를 맡았다. 고대 마야상으로 장식한 수중 터널과 동굴, 작은 난파선 모형을 설치해 재미를 더했다. 또 투명한 부유식 해저터널을 통해 수영을 하지 않고도 내부를 들여다볼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공사 기간 2년, 공사 비용은 4000만 즈워티(약 118억 원)가 소요됐다. 수온은 32도~34도를 유지하고 있다.

사진=딥스폿 페이스북
사진=딥스폿 페이스북

수영장을 찾은 잠수부들은 “산호초나 물고기가 없으니 바다를 대신할 순 없지만, 다이빙을 배우고 훈련하기에는 최적의 장소”라고 입을 모았다.

다이빙 강사 프셰미스와프 카츠프르자크(39)는 AFP통신에 “정말 재밌다. 마치 잠수부들을 위한 유치원 같다”고 좋아했다. 초보 다이버 예지 노와키(30)도 “5m 깊이까지 내려갔는데 저 밑에 바닥이 보이더라. 동굴과 난파선 모두 멋있었다”고 말했다. 수영장은 앞으로 소방대원 및 군 인력의 훈련장소로도 활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