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정의당 칭찬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反文 전선 동지

입력 2020. 11. 27. 09:25 수정 2020. 11. 27. 09:25

기사 도구 모음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김종철 정의당 대표를 공개적으로 칭찬했다.

주 원내대표는 27일 당 회의에서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어제 공수처는 중립과 독립이라는 가치를 지켜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에 대해 환영하고 다행이라는 말을 드린다"고 찬사를 보냈다.

주 원내대표는 "집권 세력이 마음대로 공수처장을 임명해, 공수처를 제2의 추미애 특수부대가 되지 않도록 지켜나가려는 정의당의 가치에 큰 기대와 뜻을 함께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김종철 정의당 대표를 공개적으로 칭찬했다. 반 문재인 전선의 동지애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babtong@heraldcorp.com

주 원내대표는 27일 당 회의에서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어제 공수처는 중립과 독립이라는 가치를 지켜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에 대해 환영하고 다행이라는 말을 드린다”고 찬사를 보냈다.

주 원내대표는 “김 대표 지적처럼 공수처법이 논의되더라도 독립과 중립이 담보 안되면 결국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이하 추종자들을 공수처로 옮기는 결과만 될 것”이라며 “야당의 처장 비토권이 삭제된다면, 추미애 특수부의 검찰과 같이 될 것이 명약하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집권 세력이 마음대로 공수처장을 임명해, 공수처를 제2의 추미애 특수부대가 되지 않도록 지켜나가려는 정의당의 가치에 큰 기대와 뜻을 함께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의당은 김 대표의 지도부 출범 이후 각종 현안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차별적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성 추행 파문 속에 치뤄지는 내년 보궐선거에 민주당이 당헌 뒤집고 후보를 내기로 한 것에 강하게 비판한 것을 시작으로, 최근에도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과 관련 반대 의견을 명확하게 밝혔다.

또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등에서는 보수 야당인 국민의힘과 보조를 맞추며 민주당을 압박하는 파격도 선보이고 있다.

choijh@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