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유승민 "3차 재난지원금, 하위 50%에 계단식 지급하자"

노현웅 입력 2020. 11. 27. 09:56 수정 2020. 11. 27. 10:06

기사 도구 모음

야권의 대선 주자 가운데 한 명인 유승민 전 의원이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소득 하위 50%에 계단식으로 지원하자"고 주장하고 나섰다.

유 전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 "소득 하위 50%인 1천만여 가구에 재난지원금을 주되 소득에 따라 액수에 차등을 두는 방식으로 주자"고 제안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세계 대유행]"소득에 따라 차등..한국형 뉴딜 등 예산 삭감해 재원 마련"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태흥빌딩 ‘희망 22’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의 대선 주자 가운데 한 명인 유승민 전 의원이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소득 하위 50%에 계단식으로 지원하자”고 주장하고 나섰다.

유 전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 “소득 하위 50%인 1천만여 가구에 재난지원금을 주되 소득에 따라 액수에 차등을 두는 방식으로 주자”고 제안했다. 4인 가족 기준으로 소득 하위 20% 가구에는 150만원을, 하위 20~40% 가구에는 100만원, 하위 40~50% 가구에는 50만원씩 지급하자는 것이다.

유 전 의원은 “계단식으로 하자는 이유는 더 어려운 국민들을 더 도와드리자는 것”이라며 “이것이 사회복지의 철학과 원칙을 지키고,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지키는 길”이라고 밝혔다. 소득 하위 50%까지 동일한 액수의 지원금을 받고, 하위 51% 가구부터는 전혀 받지 못할 경우 나타날 수 있는 소득 역전 현상과 상대적 박탈감을 염두에 둔 제안이다.

유 전 의원은 이런 방식으로 3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경우 약 7조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먹고 살기 힘든 분들이 특정 업종에만 몰려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 예산은 555조원의 정부 예산안에서 순증할 것이 아니라, 한국형 뉴딜 등 전시성 예산을 과감하게 삭감해 재원을 마련하자”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택시, 학원, 피시방, 체육관 등 위기 업종 지원과 취약계층 긴급생계지원 등을 위한 재난지원금 3조6천억원을 2021년도 본예산에 추가하자고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도 이에 동조해 예산 심의가 진행 중인 국회에서 관련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상황이다.

노현웅 기자 goloke@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