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벨 前 주한美사령관 "한국 핵무장땐 동맹 잃고 고립될수도"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0. 11. 28. 03:00 수정 2020. 11. 28. 05:25

기사 도구 모음

버웰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73·사진)이 최근 한국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한 한국의 핵무장론에 대해 '한국이 동맹을 잃고 고립될 수 있다. 한국의 안보를 더 불안하게 만드는 재앙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2006∼2008년 주한미군사령관, 유엔군사령관, 한미연합사령관을 지낸 4성 장군 출신인 그는 "(한국의 핵무장이) 미국 일본 등과의 안정적이고 우호적인 관계를 위한 장기간의 노력을 파괴할 것이고 이는 한국에 재앙이 될 것"이라며 "미국 역시 북한 침략에 맞서 한국과 함께 싸우겠다는 오랜 공약으로부터 거리를 두고, 한국에 대한 핵우산 보장을 철회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치권 일각 '핵무장론'에 반대
"안보 더 불안하게 만드는 재앙"
버웰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73·사진)이 최근 한국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한 한국의 핵무장론에 대해 ‘한국이 동맹을 잃고 고립될 수 있다. 한국의 안보를 더 불안하게 만드는 재앙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벨 전 사령관은 26일(현지 시간)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성명을 보내 “북한이 핵무기 카드를 거듭 꺼내는 것에 대해 한국이 느끼는 좌절감을 이해하지만 이 때문에 한국 스스로 핵무기를 추구하는 것은 한국의 국가 안보 이익에 명백히 부합하지 않는다”고 반대 의사를 밝혔다. 24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북한이 끝까지 핵을 가져가면 우리도 핵무장을 생각해봐야 한다”고 한 발언을 공개 반박한 것이다.

2006∼2008년 주한미군사령관, 유엔군사령관, 한미연합사령관을 지낸 4성 장군 출신인 그는 “(한국의 핵무장이) 미국 일본 등과의 안정적이고 우호적인 관계를 위한 장기간의 노력을 파괴할 것이고 이는 한국에 재앙이 될 것”이라며 “미국 역시 북한 침략에 맞서 한국과 함께 싸우겠다는 오랜 공약으로부터 거리를 두고, 한국에 대한 핵우산 보장을 철회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미국이 한국과의 안보 동맹을 철회하면 한국은 북한 중국 러시아에 맞서 스스로 자신을 지켜야 하는 상태로 남겨진다”며 일본 역시 한국을 직접적인 위협으로 간주하고, 이에 대응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