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조국 아들 허위 인턴' 재판 받는 최강욱, 법사위 합류

정연주 기자,정윤미 기자 입력 2020. 11. 30. 16:19

기사 도구 모음

열린민주당 대표인 최강욱 의원이 3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으로 합류했다.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었던 최 의원은 이날 오후 법사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사·보임을 알리고 "전부터 법사위에서 제 나름의 소임을 다하고 싶었던 희망과 꿈이 있었다. 존경하는 위원님들과 늦게나마 만나서 다행이고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최 의원은 법사위원으로서 대여 투쟁에 나선 야권에 맞서 정국 쟁점이 된 공수처법 개정안 처리 등 공수처 출범에 힘을 실을 전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같은 당 김진애 의원과 상임위 맞바꿔..金, 국토위로
"법사위에서 소임 다하고 싶었다"..공수처 출범 힘실을 듯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1.2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정윤미 기자 = 열린민주당 대표인 최강욱 의원이 3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으로 합류했다.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었던 최 의원은 이날 오후 법사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사·보임을 알리고 "전부터 법사위에서 제 나름의 소임을 다하고 싶었던 희망과 꿈이 있었다. 존경하는 위원님들과 늦게나마 만나서 다행이고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늦게 합류했지만 맡은 바, 김진애 의원이 쌓아올린 공로가 흔들리지 않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기존 법사위 위원이었던 같은 당 김진애 의원은 국토위로 옮겼다.

최 의원은 법사위원으로서 대여 투쟁에 나선 야권에 맞서 정국 쟁점이 된 공수처법 개정안 처리 등 공수처 출범에 힘을 실을 전망이다.

최 의원은 군 검찰 출신으로 문재인정부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으로 근무한 친문(親문재인) 인사다.

현재 조국 전 법무부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활동증명서를 발급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jy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