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정부,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 동 단위 '핀셋' 지정 추진

이인준 입력 2020. 11. 30. 16:21

기사 도구 모음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30일 조정대상지역 지정을 '읍·면·동' 단위로 '핀셋'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읍·면·동 단위로 조정대상지역을 지정하는 (주택법개정) 법안이 국회 국토위 소위를 통과한 것으로 안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최근 조정대상지역을 동 단위로 지정하기 위해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주택법 개정안이 국토위 소위를 통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 김교흥 의원 '주택법' 개정안 상임위 소위 통과
투기 성행 읍·면·동만 '최소한의 범위'로 지정할 수 있게
김현미 "동 단위, 주택 상승률 조사 중..법에 따라 시행"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1.30.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30일 조정대상지역 지정을 '읍·면·동' 단위로 '핀셋'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읍·면·동 단위로 조정대상지역을 지정하는 (주택법개정) 법안이 국회 국토위 소위를 통과한 것으로 안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최근 조정대상지역을 동 단위로 지정하기 위해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주택법 개정안이 국토위 소위를 통과했다.

현행법은 조정대상지역 지정에 있어서 행정구역의 기준 단위를 지정하고 있지 않으나, 행정편의상 대다수는 시·군·구 단위로 지정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일부 지역의 국지적인 부동산 시장 과열에도 해당 지역 전체가 규제 적용을 받을 수밖에 없는 제도적인 한계가 거론돼 왔다.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와 장기보유특별공제 배제, 조정대상지역 내 2주택이상 보유자 종부세 추가과세 등 세제 규제와 주택담보대출비율(LTV) 문턱이 높아지는 등 각종 부동산 규제가 강화된다.

투기가 성행하지 않는 읍·면·동 지역까지 조정대상지역으로 광범위하게 묶이는 것은 규제가 과다하다는 것이다. 이에 개정안은 읍·면·동 단위 등 최소한의 범위로 조정대상지역을 지정할 수 있다는 점을 법률에 명확하게 규정했다.

정동만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회의에서 "정부가 조정대상지역을 좀 더 세밀하게 지정해야 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 장관은 "충분하지는 않지만 저희가(국토부가) 이미 (주택 상승률) 조사는 동 단위로 하고 있다"면서 "동 단위로 규제지역을 정하는 문제는 앞으로 법에 따라서 그렇게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다만 국토부는 이미 제도상 읍·면·동 단위로 지정·해제가 이뤄진 전례가 있는 데다, 동 단위로 조정대상지역의 지정 단위를 명시하게 되면 여러 동에 걸쳐 있는 대규모 택지지구의 경우 단위 지정이 어려워지는 등의 발생할 수 있어 제도 개선에 따른 검토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