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건강하지 않다면 접종 고민을" 화이자 임상 참여자 조언

최예슬 입력 2020. 11. 30. 17:32

기사 도구 모음

"건강하지 않은 분들은 백신 접종을 말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지난 10월부터 화이자 임상시험에 참여했던 배모(37)씨는 코로나19 백신을 두 번 맞고 예상치 못한 이상 증상을 겪었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두 번 접종 하는데, 2회 접종 때 항체 수치가 올라가면서 이상 반응 빈도도 늘어난다"며 "중증의 이상 반응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건강하지 않은 분들은 백신 접종을 말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지난 10월부터 화이자 임상시험에 참여했던 배모(37)씨는 코로나19 백신을 두 번 맞고 예상치 못한 이상 증상을 겪었다. 이민을 가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그는 의료종사자로서 사명감에 따라 화이자의 임상시험에 참여하기로 했다. 가족들은 반대했지만 그는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 미군으로 근무했던 시절 탄저균 등 다양한 백신들을 접종해봤기에 설령 부작용이 나타나도 이겨낼 자신이 있었다.

배씨는 10월 9일 1차 접종을 받고 11월 6일에 2차 접종을 했다. 화이자 측은 일주일에 한 번씩 온라인 앱으로 몸 상태를 보고하도록 했다. 1차 접종 후에는 하루이틀 정도 몸살 기운이 있었지만 독감 백신을 맞았을 때와 비슷한 정도였다고 했다.

그러나 2차 접종 후 그는 예상치 못한 부작용에 놀랐다. 백신을 맞고 1~2일 후부터 가슴압박과 호흡곤란 증상이 3일 동안 심하게 나타났다. 배씨는 30일 국민일보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통증의 강도를 1~10으로 봤을 때 9 정도로 느껴졌다”며 “가만히 있어도 숨쉬기가 힘들 정도의 고통이었고,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이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했다. 이후 몸 상태는 조금씩 호전됐지만 회복 속도는 더뎠다.

그가 겪은 증상은 화이자 측에서 미리 설명한 코로나19 백신의 예상 부작용은 아니었다. 앞서 화이자 측은 “발열, 몸살, 피로감, 설사 등이 피시험자의 약 20%에서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슴압박이나 호흡곤란 증상이 있다고는 듣지 못했다”며 “담당자는 코로나19 검사를 하더니 ‘증상이 심해지면 응급실로 가라’고 권유하는 데 그쳤다”고 전했다.

그는 콜레스테롤 수치가 약간 높을 뿐 평소 앓는 만성질환도 없이 건강한 편이었다. 그러나 백신의 이상 반응은 건강한 그에게도 찾아왔다. 배씨는 “지병이 있는 아버지에게는 백신을 권하고 싶지 않다”며 “모든 백신이 완벽하게 안전하기를 바라는 건 아니다. 필요에 따라 접종을 해야 하지만 건강하지 않은 분들은 치료제를 기다리는 게 나을 수도 있겠다”고 했다.

코로나19 백신이 점차 개발 완료 단계로 접어들고 있지만 배씨처럼 이상반응을 겪을 수도 있고,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가 적지 않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백신을 실제 접종을 할 때 노인, 만성질환자에 대해 안전성과 효능의 내용을 보고 세부적인 접종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최원석 고대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임상 시험에서 예상치 못한 반응은 얼마든지 나올 수 있다”며 “백신과 증상의 인과관계를 확인하고 증상이 일상에 얼마나 지장을 주는지와 후유증 여부 등을 두고 그 정도를 평가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두 번 접종 하는데, 2회 접종 때 항체 수치가 올라가면서 이상 반응 빈도도 늘어난다”며 “중증의 이상 반응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