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아일보

'재일 한국인' 차별 담은 나이키 광고 화제..日 누리꾼 반응은?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 12. 01. 16:12

기사 도구 모음

재일(在日)조선인 학생 차별 문제 등을 다룬 나이키의 광고 영상이 일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나이키가 지난달 28일 유튜브에 게재한 2분1초짜리 광고 영상에는 일본 학교에서 차별과 이지메(집단 따돌림)에 시달리는 10대 소녀 축구선수 3명이 등장한다.

이 광고에 등장하는 나머지 2명은 흑인 혼혈 학생과 일본인 학생이다.

'위화감이 들어 공감할 수 없다' '일본인 차별 광고' 등 불만을 표시하는 일본인들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재일(在日)조선인 학생 차별 문제 등을 다룬 나이키의 광고 영상이 일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나이키가 지난달 28일 유튜브에 게재한 2분1초짜리 광고 영상에는 일본 학교에서 차별과 이지메(집단 따돌림)에 시달리는 10대 소녀 축구선수 3명이 등장한다.

이 중 한 명은 일본 효고현 아마가사키시에 있는 재일조선인총연합회(총련)계인 재일조선중급학교(중학교)에 다니며 북한 국가대표를 꿈꾸는 실제 인물이다. 나이키 광고에선 일본 학교에 다니는 것으로 묘사됐다.

이 학생은 영상에서 스마트폰으로 ‘현대의 자이니치(在日·재일 한국인을 의미) 문제를 고찰한다’는 제목의 연재 칼럼을 읽는다. 흰색 저고리와 검은색 치마를 입고 동생 손을 잡고 걸어가는 것을 일본 남성들이 쳐다보는 장면도 등장한다.

하지만 그는 차별을 극복해나간다. 이 학생이 입고 있는 운동복 뒷면엔 ‘야마모토(YAMAMOTO)’라는 일본식 성이 영어로 적혀 있지만, 광고 막바지에는 그 위에 ‘김(KIM)’이라고 덧댄 뒤 당당히 걸어가는 장면이 나온다. 총련 관계자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나이키에서 차별을 넘어서자는 취지의 광고 요청이 와 학생이 출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광고에 등장하는 나머지 2명은 흑인 혼혈 학생과 일본인 학생이다. 모두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지만 같은 팀에서 축구 시합을 하면서 용기를 얻는다는 설정이다. 해당 광고의 유튜브 조회수는 공개 사흘 만인 1일 900만 건을 돌파할 정도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다만 ‘좋아요’가 2만7000건, ‘싫어요’가 2만1000건이 달릴 정도로 평가는 상반된다. ‘위화감이 들어 공감할 수 없다’ ‘일본인 차별 광고’ 등 불만을 표시하는 일본인들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 소셜미디어에선 나이키 불매 운동까지 언급되고 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