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BTS 병역법에 野 2명 반대.."부·명예 누리는 만큼 전방 가야"

한지훈 입력 2020. 12. 01. 17:31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신원식·김웅 의원이 1일 국회 본회의에서 방탄소년단(BTS)의 군 입대 연기의 길을 터준 병역법 개정안에 반대표를 던졌다.

육군 중장 출신인 신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우리 사회에 노블레스 오블리주가 필요하다"며 "BTS는 어마어마한 부와 명예를 누리는 만큼 전방에서 군 복무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원식 "노블레스 오블리주" 김웅 "대중문화예술 기준 불명확"
대정부 질문하는 신원식 의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신원식 의원이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해 대정부 질문하고 있다. 2020.7.22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신원식·김웅 의원이 1일 국회 본회의에서 방탄소년단(BTS)의 군 입대 연기의 길을 터준 병역법 개정안에 반대표를 던졌다.

육군 중장 출신인 신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우리 사회에 노블레스 오블리주가 필요하다"며 "BTS는 어마어마한 부와 명예를 누리는 만큼 전방에서 군 복무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병역은 국민의 4대 의무 중 가장 중요하고 힘든 의무"라며 "형편이 어려운 사람에게는 병역에 융통성을 보여도 되지만, 잘 나서 주목받는 사람의 병역을 면제해주는 것은 반대"라고 강조했다.

이어 "BTS가 국위를 선양하는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그들에게만 군 징집이나 소집을 연기해주더라도 우리 사회에 안 좋은 신호를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신 의원과 함께 반대표를 던진 같은 당 김웅 의원은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의 병역 연기를 허용해주는 법 내용에 대해 "구독자가 3천만 명인 유튜버가 한류를 일으킨다면, 이 사람은 대중문화예술 분야로 볼 수 있을까"라며 "법의 명확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검사 출신인 김 의원은 "BTS의 엄청난 공로를 대중문화예술이라고 해서 무시하는 게 아니고, 이런 법을 만들고 나면 나중에 사안마다 논란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병역법 개정안은 재석 의원 268명 중 찬성 253명, 반대 2명, 기권 13명으로 이날 본회의를 통과했다.

질의하는 통합당 김웅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미래통합당 김웅 의원이 20일 오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환경부의 장마철 홍수상황 및 대응계획 보고서를 들고 질의하고 있다. 2020.8.20 jeong@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