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김근식 "추미애, 추풍본색이 추풍낙엽으로..달의 몰락도 시작"

구단비 기자 입력 2020. 12. 02. 07:00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秋風本色(추풍본색)으로 秋風落葉(추풍낙엽)이 돼 '秋文'(추문)이 함께 몰락한다"며 "결국 달의 몰락이 시작된다"고 했다.

김 교수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풍본색이 역풍을 부른 것"이라며 "수사지휘권, 인사권, 감찰권으로 윤 총장 찍어내기가 안 되면 더이상 무리수를 두는 게 아니었는데 추다르크는 막가파식으로 직무배제와 징계착수라는 망나니춤을 춰, 화를 불렀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사진=뉴스1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秋風本色(추풍본색)으로 秋風落葉(추풍낙엽)이 돼 '秋文'(추문)이 함께 몰락한다"며 "결국 달의 몰락이 시작된다"고 했다.

김 교수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풍본색이 역풍을 부른 것"이라며 "수사지휘권, 인사권, 감찰권으로 윤 총장 찍어내기가 안 되면 더이상 무리수를 두는 게 아니었는데 추다르크는 막가파식으로 직무배제와 징계착수라는 망나니춤을 춰, 화를 불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추미애가 본색을 드러내자 오히려 사면초가에 빠진다며 "추풍낙엽이 돼 단숨에 무너진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전국의 평검사가 모두 참여하고, 모든 직급과 법무부 검사, 감찰관실 검사들까지 추미애가 부당함을 호소했다"며 "법무부 감찰위도 만장일치로 직무배제와 징계착수가 위법하다고 의견을 모았고 결국 법원도 직무배제 효력정지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또한 "급기야 내일 징계위원장을 맡아야 하는 법무차관까지 사의를 표명하기에 이르렀다"며 "내일 징계위 개최도 불투명하고 참여하는 징계위원들도 여론이 완전 기운 이상, 2020년 경자오적이 되지 않으려면 무조건 추미애 손을 들어주기 어려울 것, 권력에 눈 먼 한줌 무리만 추미애 편에 설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국민여론도, 검찰내부도, 법원도 모두 권력의 무리한 윤석열 찍어내기에 반기를 든 것"이라며 "그러나 국민은 추미애가 행동대장일 뿐 배후는 무능하고 오기 덩어리인 문 대통령임을 다 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추미애만 추풍낙엽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이제는 무능하고 오만하고 뻔뻔한 진보정권, 그 위에 얹혀있는 문 대통령이 추미애와 함께 몰락하게 될 것"이라며 "그야말로 달의 몰락이 시작됐다"고 덧붙였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