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주호영 "윤석열, 정치 안 한다고 선언해야 깔끔하다"

김일창 기자 입력 2020. 12. 02. 09:26

기사 도구 모음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윤 총장은 '나는 정치 할 생각도 전혀 없고 정치 중립으로 검찰총장 직무만을 충실히 수행하겠다' 이렇게 해야 대한민국의 법치주의가 살고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이 보장된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래야 법치주의 살고 검찰 중립성과 독립성이 보장된다"
'직 끝나도 정치 하지 말란 뜻이냐'에 "내일의 일을 말하면 웃는다" 여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법원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효력정지 판결과 관련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20.12.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윤 총장은 '나는 정치 할 생각도 전혀 없고 정치 중립으로 검찰총장 직무만을 충실히 수행하겠다' 이렇게 해야 대한민국의 법치주의가 살고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이 보장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윤 총장이 지난 국정감사 때 '퇴임 이후 국민을 위해 봉사할 일이 무엇인지 고민하겠다'고 한 발언이 정치를 하겠다는 뜻이 아니라고 해석했다.

주 원내대표는 "누구든 퇴임 이후에 나라를 위해서 봉사할 마음이 무엇인지를 고민할 수 있는 일반적인 이야기인데 그것이 정치를 한다는 이야기로 관심법으로 읽고 민주당이 자꾸 공격을 한다"며 "그래서 윤 총장이 '나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해야 깔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검찰총장 임기 후에도 정치를 하지 말란 뜻이냐는 질문에는 "알 수 없는 일"이라며 여지를 뒀다.

주 원내대표는 "아직 (임기를 마칠 때까지) 시간이 많이 남아서 알 수는 없는 일입니다만 최소한 검찰총장직에 있는 동안에 정치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인상을 줘서는 성공적인 직 수행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내일의 일을 말하면 웃는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의 현재 대선 지지율이 높다고 우리의 속내가 복잡한 것은 전혀 아니다"라며 "왜냐하면 이 정권을 싫어하고 잘못됐다는 목소리는 다 모이는 것이고 그것이 나중에 선거 때는 우리 당 내지 야권 대선후보가 된 사람에게 다 모일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퇴진을 대통령에게 건의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 관계가 정확히 어떤 것인지 보도마다 다르다"면서도 "우리가 다수 의석을 가지고 있다면 총리 탄핵까지도 검토할 수 있는 그런 상황으로 지금이라도 추 장관을 경질해 사태를 수습해야 한다"고 말했다.

icki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