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김욱준 중앙지검 1차장 사의.."檢 중립성 위협 중단해야"(종합)

박의래 입력 2020. 12. 02. 16:15

기사 도구 모음

2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차장은 전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사의를 표명했으며 중앙지검은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다.

김 차장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존재가치를 위협하는 조치를 즉각 중단해 달라"며 사의를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들과 부부장검사, 평검사들은 이번 윤 총장 직무 배제 사태와 관련해 집단 성명을 냈지만, 이 지검장과 차장검사들은 성명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에 서울중앙지검 측은 "1·2차장은 징계위원으로 지명된 사실이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답변하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전국 최대 규모인 서울중앙지검의 김욱준 1차장 검사가 사의를 표명하는 등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사태' 이후 극심한 후유증을 앓고 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차장은 전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사의를 표명했으며 중앙지검은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다.

김 차장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존재가치를 위협하는 조치를 즉각 중단해 달라"며 사의를 밝혔다. 다만 김 차장과 함께 사의설이 나왔던 최성필 2차장 검사는 고민 끝에 사의를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지검장도 이날 오전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자 사의를 고민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돌았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김 차장은 이 지검장의 측근으로 꼽힌다. 이를 놓고 이 지검장이 윤 총장 가족 의혹 수사를 강행하면서 내부 불만이 쌓인 데다 윤 총장의 직무정지 사태에 대한 간부·평검사들의 집단 반발이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끼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 차장은 최근 윤 총장의 장모를 의료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한 형사6부를 지휘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들과 부부장검사, 평검사들은 이번 윤 총장 직무 배제 사태와 관련해 집단 성명을 냈지만, 이 지검장과 차장검사들은 성명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서울중앙지검 평검사들은 이 지검장 등 지휘부에 대한 비판 의견도 성명에 담는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두 차장이 오는 4일에 예정된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의 징계위원으로 지명돼 사의를 표명했다는 얘기도 흘러나왔다.

이에 서울중앙지검 측은 "1·2차장은 징계위원으로 지명된 사실이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