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내년 문체부 예산 6.8조원..코로나19 피해업계 지원 예산 확대

김준억 입력 2020. 12. 02. 22:39

기사 도구 모음

내년도 문화체육관광부 소관 예산이 6조8천637억 원으로 확정됐다.

국회는 2일 본회의를 열어 올해 본예산 6조4천803억 원보다 5.9% 증액한 2021년도 문체부 예산안을 통과시켰다고 문체부가 전했다.

내년도 예산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친 국민의 안전한 문화생활을 위해 비대면·온라인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했고, 문화예술·콘텐츠·관광·체육 등 코로나19 피해 업계의 조기 회복을 지원하는 예산을 대폭 반영했다고 문체부는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비대면 온라인 지원사업 대거 신설..생활안정자금·금융 지원도 늘려
문화분야 '한국판 뉴딜' 사업 2천967억원 규모로 본격 추진
슈퍼 예산 통과.. 인사말 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558조원)이 통과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2.2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내년도 문화체육관광부 소관 예산이 6조8천637억 원으로 확정됐다.

국회는 2일 본회의를 열어 올해 본예산 6조4천803억 원보다 5.9% 증액한 2021년도 문체부 예산안을 통과시켰다고 문체부가 전했다.

내년도 예산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친 국민의 안전한 문화생활을 위해 비대면·온라인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했고, 문화예술·콘텐츠·관광·체육 등 코로나19 피해 업계의 조기 회복을 지원하는 예산을 대폭 반영했다고 문체부는 설명했다.

주요 비대면 사업은 온라인미디어 예술 활동 지원(49억원),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구축(67억원, 신규), 온라인 문화예술교육 지원(20억원, 신규), 온라인 실감형 K팝 공연제작 지원(265억원, 신규), 방송영상콘텐츠 제작 지원(393억원), 관광한국 실감콘텐츠 제작(12억원, 신규), 비대면 스포츠 시장 육성 사업(39억원, 신규) 등이다.

코로나19 피해 업계 지원 사업은 예술인 창작안전망 구축(586억원), 예술인생활안정자금(240억원), 위풍당당콘텐츠코리아펀드 출자(1천148억원), 영화제작지원 투자·출자(350억원), 독립예술영화 제작 지원(80억원), 관광산업 융자지원(5천990억원), 관광사업 창업지원 및 벤처 육성(745억원), 스포츠산업 금융지원(1천192억원) 등이다.

부문별로 보면 문화예술 부문에서는 한국어 진흥기반 조성·확산(892억원), 예술의 산업화 추진(146억원) 등을 비롯해 올해 예산보다 4.5% 증가한 2조2천165억원을 편성했다.

콘텐츠 부문은 올해 예산 대비 6.3% 증가한 1조259억원을 편성해 1조원을 돌파했다. 체육 부문에서는 올해 예산보다 3.7% 증액된 1조7천594억원을, 관광 부문에서는 올해보다 11.2% 증가한 1조4천998억원을 편성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이후 선도 전략인 '한국판 뉴딜'의 문체부 소관 예산은 51개 세부과제, 총 2천967억 원으로 확정됐다.

주요 사업은 첨단 기술을 활용한 실감·융복합 콘텐츠를 육성하는 디지털 뉴딜 분야에 2천536억원, 문화기반시설의 친환경 재구조화를 위한 그린뉴딜 분야에 356억원, 장애인 도서 대체자료 제작 등 안전망 강화 분야에 75억원 등을 반영했다.

문체부는 내년 세출 예산의 70% 이상을 상반기에 배정하는 등 효율적 예산 집행을 통해 경제활력 조기 회복을 뒷받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표] 2021년 문체부 부문별 예산안 편성 현황 (단위: 억원 / %)

justdust@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