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푸틴, 러시아서 다음주 백신 대량접종 지시.."보고할 시간에 하라"

이지예 입력 2020. 12. 03. 00:51

기사 도구 모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다음주 러시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대규모 접종을 시작하라고 지시했다.

러시아투데이(RT)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화상회의에서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생산량이 며칠 안에 200만 개에 도달할 것이라며 제약업계가 대규모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음주 러시아서 '스푸트니크V' 대규모 접종 지시
영국, 화이자 백신 승인..다음주부터 보급
[모스크바=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2020.11.23.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다음주 러시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대규모 접종을 시작하라고 지시했다.

러시아투데이(RT)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화상회의에서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생산량이 며칠 안에 200만 개에 도달할 것이라며 제약업계가 대규모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스푸트니크 V는 세계 최초로 등록한 코로나19 백신"이라며 "스푸트니크 V의 생산 덕분에 우리가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타티야나 골리코바 부총리에게 "다음주 말까지 대규모 접종을 시작할 방법을 짜라"고 지시했다.

골리코바 부총리가 이에 정부가 준비를 갖추면 보고하겠다고 말하자 푸틴 대통령은 보고가 아니라 실질적인 백신 접종 개시를 원한다고 촉구했다.

러시아는 자국민들에게 무료로 백신을 접종할 방침이다. 백신 접종은 자발적으로 이뤄진다. 군인과 의료 인력 일부에 대해서는 접종을 이미 시작했다.

러시아는 스푸트니크 V를 지난 8월 세계 최초로 승인했다. 그러나 약품 개발에 통상적으로 거치는 최종 3상 임상 실험을 승인 이후에야 시작해 안전성 논란이 불거졌다.

스푸트니크 V를 개발한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는 임상 2차 중간 분석 결과에서 95% 예방 효과가 나타났다고 11월 24일 발표했다.

한편 영국은 2일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승인했다. 보건당국은 7일부터 백신 보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화이자의 백신은 임상 최종 결과에서 95% 효과를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