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文대통령 "새해에도 국민의 삶 지키는 든든한 정부 될 것"

정진우 기자 입력 2020. 12. 03. 05:50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2일 내년도 예산안의 국회 통과를 환영하며 "새해에도 국민의 삶을 지키는 든든한 정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 국가 재정은 그 무엇보다 국민의 일상과 생명을 지키는 역할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협치의 결과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긴급하게 지원하기 위한 예산 3조원, 코로나 백신 구입을 위한 예산 9000억원을 포함할 수 있었다. 국민들께 희망을 준 여야 의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12.01.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일 내년도 예산안의 국회 통과를 환영하며 "새해에도 국민의 삶을 지키는 든든한 정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이 통과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야 합의로 2021년 예산안이 통과됐다"며 "2014년 이후 6년 만에 헌법 규정에 따라 예산이 국회를 통과해, 새해가 시작되면 차질없이 집행할 수 있게 됐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 국가 재정은 그 무엇보다 국민의 일상과 생명을 지키는 역할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협치의 결과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긴급하게 지원하기 위한 예산 3조원, 코로나 백신 구입을 위한 예산 9000억원을 포함할 수 있었다. 국민들께 희망을 준 여야 의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2일 오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2021년도 예산안이 통과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2.02. photo@newsis.com

그러면서 "내년 예산은 코로나 위기 극복과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정부의 의지를 담았고, 민생경제 회복과 고용·사회안전망 강화에 중점을 뒀다"며 "무엇보다 ‘한국판 뉴딜’을 본격적으로 시행할 수 있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주거문제 해결을 위한 예산도 증액 편성됐다"며 "유아보육비 지원과 한부모·장애부모 돌봄지원도 확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필수노동자 건강보호 예산도 증액됐고, 보훈수당과 공로수당을 인상해 국가유공자에 대한 정부의 책임도 강화할 것이다. 국민의 마음이 예산에 잘 반영됐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톨령은 끝으로 "세계적인 위기 속에서 ‘대한민국의 재발견’은 우리 국민의 자긍심이었다"며 "새해에도 국민의 삶을 지키고 국가의 미래를 책임지는 든든한 정부가 되겠다"고 했다.

정진우 기자 econphoo@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