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11월 외환보유액 99억달러 늘며 또 최대..10여년만에 최대폭↑

성서호 입력 2020. 12. 03. 06:00 수정 2020. 12. 03. 14:11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10여년 만에 최대폭으로 늘면서 사상 최대치를 다시 갈아치웠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1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은 4천363억8천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98억7천만달러 늘었다.

전월 대비 11월의 증가 폭은 2010년 7월(+117억4천만달러) 이후 가장 컸다.

전체 자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유가증권이 3천946억4천만달러로, 한 달 사이 110억달러 가까이 급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달 말 현재 4천363억8천만달러
10여 년 만에 최대폭 증가한 외환보유액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3일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이날 한국은행에 따르면 11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은 4천363억8천만 달러로, 한 달 전보다 98억7천만 달러 늘었다. 전월 대비 11월의 증가 폭은 2010년 7월(+117억4천만달러) 이후 가장 컸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10여년 만에 최대폭으로 늘면서 사상 최대치를 다시 갈아치웠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1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은 4천363억8천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98억7천만달러 늘었다.

전월 대비 11월의 증가 폭은 2010년 7월(+117억4천만달러) 이후 가장 컸다.

외환보유액은 올해 4월부터 지난달까지 8개월째 증가하면서 6월 이후 6개월 연속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외화자산 운용수익과 기타 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미 달러화 환산액 증가 등으로 외환보유액이 증가한 것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전체 자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유가증권이 3천946억4천만달러로, 한 달 사이 110억달러 가까이 급증했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은 4천만달러 증가한 44억달러, IMF 특별인출권(SDR)은 3천만달러 늘어난 32억2천만달러였다.

은행에 두는 예치금은 10월 말 305억1천만달러에서 11월 말 293억2천만달러로 줄면서 전체 구성 자산 중 유일하게 감소했다.

금의 경우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월과 같은 47억9천만달러였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10월 말 기준(4천265억달러)으로 세계 9위다. 중국(3조1천280억달러), 일본(1조3천844억달러), 스위스(1조217억달러)가 나란히 1∼3위를 차지했다.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o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