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민일보

미국 제약사 화이자..왜 영국이 먼저 백신 승인했나

권남영 입력 2020. 12. 03. 07:10 수정 2020. 12. 03. 10:07

기사 도구 모음

영국 정부가 2일(현지시간)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세계 최초로 승인하면서 '미국은 왜 한발 늦었나'라는 의문이 제기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초고속 작전' 프로젝트를 가동해 신속한 백신 개발·보급을 위한 총력전을 폈음에도 자국 기업의 백신마저 첫 긴급 승인의 타이틀을 영국에 뺏긴 모양새가 된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영국 정부가 2일(현지시간)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세계 최초로 승인하면서 ‘미국은 왜 한발 늦었나’라는 의문이 제기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초고속 작전’ 프로젝트를 가동해 신속한 백신 개발·보급을 위한 총력전을 폈음에도 자국 기업의 백신마저 첫 긴급 승인의 타이틀을 영국에 뺏긴 모양새가 된 것이다.

뉴욕타임스(NYT)는 두 나라의 백신 승인 검토 절차에 차이가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규제 당국의 경우 수천장의 관련 서류를 꼼꼼히 점검하는 등 제약사의 임상시험 결과를 입증하기 위해 원 데이터를 공들여 다시 분석한다는 것이다. 제약사가 낸 보고서만 읽지 않고 임상시험 데이터를 하나하나 다시 들여다본다고 한다.

스티븐 한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엄격한 검토라는 측면에서 미국은 아웃라이어(다른 대상과 확연히 구분되는 탁월한 존재)”라며 “FDA는 원 데이터를 실제로 살펴보는 몇 안 되는 규제기관 중 하나”라고 말했다.

반면 영국과 유럽의 규제 당국은 원 데이터를 꼼꼼히 살피기보다는 상대적으로 제약사의 자체 분석에 좀 더 많이 의존한다는 게 NYT의 설명이다.

그렇다고 영국의 코로나19 백신 검토 절차가 미흡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번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에 대해선 1000장 이상의 서류를 직접 검토하는 등 “전례없이 많은” 원 데이터를 살펴봤다고 영국 정부는 밝혔다.

미국과 영국 모두 외부 전문가 패널로부터 자문을 구하는데 이 과정에서 영국 쪽이 좀 더 신속하고 융통성 있게 움직인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0일 화이자로부터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접수한 FDA는 오는 10일 자문위원회 회의를 처음 개최할 예정이지만, 영국의 전문가 그룹은 이미 40시간 이상 모여 데이터를 점검하는 등 검토 작업을 수행했다.

영국 정부에 화이자 백신 승인을 권고한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의 준 레인 청장은 “산을 오르려면 준비를 하고 또 해야 한다”며 “우리는 6월부터 이미 준비를 시작했다. 11월 10일 (화이자의) 초기 임상시험 결과가 도착했을 때 우리는 베이스캠프에 있었다. 최종 임상시험 분석을 받았을 때는 이미 라스트 스퍼트를 할 준비가 돼 있었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