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코로나 확산하는 일본, '관광장려' 내년 6월까지 연장 추진

오세성 입력 2020. 12. 03. 07:48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가 관광진흥 정책인 '고 투(Go To) 트래블' 사업 연장을 추진한다.

3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국내 여행객들에게 경비의 50%를 세금으로 지원하는 '고 투 트래블' 사업을 내년 상반기까지 연장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로 침체한 경기부양 효과가 크다고 판단해 고 투 트래블 사업을 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이 정책 시행 이후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규 확진 이틀째 2000명 넘어..정책 비판 확산
일본 정부가 관광진흥 정책인 '고 투 트래블' 사업 연장을 추진한다. 사진=AP


일본 정부가 관광진흥 정책인 '고 투(Go To) 트래블' 사업 연장을 추진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 당국이 감염 확산을 촉진한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3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국내 여행객들에게 경비의 50%를 세금으로 지원하는 '고 투 트래블' 사업을 내년 상반기까지 연장할 계획이다. 지난 7월 지역별로 시작된 이 사업은 1조3500억엔(약 14조원)의 예산이 소진되는 내년 1월까지 진행될 예정이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로 침체한 경기부양 효과가 크다고 판단해 고 투 트래블 사업을 연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한 예산은 오는 8일 결정할 34조엔(약 358조원) 규모의 3차 추가경정 예산안에 반영하기로 했다.

고 투 트래블 사업은 숙박비, 교통비 등 국내 여행 경비의 35%를 지원한다. 여행지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상품권(쿠폰)으로 여행 경비의 15%에 해당하는 액수도 지급한다. 지원 상한액은 당일치기 여행은 1명 기준으로 1만엔, 숙박여행은 2만엔이다.

다만 이 정책 시행 이후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일본의 신규 확진자는 전날(2일)도 2434명을 기록했다. 이틀 연속으로 2000명을 넘었고, 누적 확진자도 15만4168명이 됐다. 누적 사망자도 32명 늘어난 2238명에 달한다. 최근 1주일 동안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1만5195명 증가했다. 일본의 주간 확진자 수가 1만5000명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아사히신문은 3일 자 사설에서 이런 상황에서 고투 사업을 연장하는 것은 인정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