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검찰' 향해 부글부글 與..공개적 비난 자제한 이유는?

박준석 입력 2020. 12. 04. 20:20

기사 도구 모음

옵티머스자산운용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비서실 부실장인 이모씨의 갑작스런 죽음에 민주당은 4일 내내 침통한 분위기였다.

민주당을 비롯한 여권 내부에서는 이씨 죽음과 관련해 검찰을 향해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민주당 지도부는 직접적으로 이씨 죽음과 검찰 책임을 연결하지 않고, 대신 검찰개혁의 당위성만을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비서실 부실장인 이모씨의 갑작스런 죽음에 민주당은 4일 내내 침통한 분위기였다. 검찰개혁 완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민주당 내부에서는 이번 사건도 결국 검찰 책임이라는 격한 반응도 터져나왔다. 하지만 검찰을 향한 직접적인 비난은 최대한 자제하는 모습이었다.

민주당을 비롯한 여권 내부에서는 이씨 죽음과 관련해 검찰을 향해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이낙연계 ‘좌장’ 격인 5선 중진 설훈 민주당 의원은 이날 한국일보 통화와 라디오 인터뷰 등을 통해 “검찰이 어떤 수사를 했기에 사람이 죽느냐”며 “검찰 행태는 노무현 대통령 때부터, 이낙연 대표의 이 부실장까지 똑같은 형태로 흐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구체적으로 “검찰이 (이씨가 당시 전남지사였던 이 대표 정무특보로 있던) 2016년 일까지 추적한 것으로 안다"며 "이씨가 견딜 수가 없었을 것”이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씨의 죽음에 검찰의 과잉수사 등이 원인이 됐을 수 있다는 의혹을 우회적으로 제기한 것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이날 페이스북에 ‘벌써 몇 명째냐…검찰 수사 받으면 여권 인사 잇단 극단선택, 왜’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며 검찰을 에둘러 비판했다. 이날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 마련된 이씨 빈소를 찾은 민주당 의원들도 ‘검찰 수사 때문에 이씨가 죽었다’는 취지의 대화가 오고 간 것으로 전해졌다.

옵티머스 자산운용 관련 업체로부터 사무실 복합기 임대료를 지원받았다는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비서실 이모 부실장이 지난 3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부실장은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정치자금법 위반 협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이낙연 대표 사무실에 놓인 복합기. 연합뉴스

하지만 민주당은 ‘검찰'을 향한 공개적인 비판을 최대한 자제했다.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민주당 지도부는 직접적으로 이씨 죽음과 검찰 책임을 연결하지 않고, 대신 검찰개혁의 당위성만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기필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출범시켜 검찰에 대한 최소한의 민주적 통제를 제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이날 “검찰 책임론을 공개적으로 꺼내는 순간 검찰을 공격하기 위해 고인의 죽음을 활용한다는 비판에 직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퇴진을 검찰개혁의 중요 과제로 여기는 민주당이지만, 최근 윤 총장 직무 복귀와 법무부 징계위원회 연기 등 예단할 수 없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자칫 이런 흐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윤 총장은 이날 이 부실장의 죽음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에 "수사 과정에서 인권보호 수사규칙 위반 등 인권침해 여부를 철저히 진상조사해 보고하라"고 주문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 안팎에서는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과 관련해 여권을 압박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위한 조치"라는 얘기가 나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옵티머스 의혹'으로 검찰수사 중 사망한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부실장 이 모씨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고 있다. 뉴스1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