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서울시민 10명 중 4명 "秋 해임하고 尹 재신임해야"

이성기 입력 2020. 12. 07. 06:01 수정 2020. 12. 07. 07:44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민 10명 중 4명은 이른바 `추·윤(秋·尹) 사태`와 관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해임하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재신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윤 총장 직무 배제 조치 이후 고조된 사회적 갈등과 국론 분열 양상에 대한 책임은 윤 총장 보다 추 장관에게 있다는 의견이 오차 범위 내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리어치앤리서치 의뢰 설문조사 결과
'추 해임·윤 재신임' 39.9% vs '둘 다 경질' 25.9%
추·윤 사태 책임, 秋 31.8-尹29.2-文 25.3 순
부동산 시장 안정화 조치, 공급확대 38.8%로 1위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서울시민 10명 중 4명은 이른바 `추·윤(秋·尹) 사태`와 관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해임하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재신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윤 총장 직무 배제 조치 이후 고조된 사회적 갈등과 국론 분열 양상에 대한 책임은 윤 총장 보다 추 장관에게 있다는 의견이 오차 범위 내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이데일리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4~5일 실시한 서울시민 대상 주요 현안조사에 따르면, `추·윤 사태` 장기화에 따른 문재인 대통령의 선택으로 `추 장관을 해임하고 윤 총장은 재신임해야 한다`는 응답이 39.9%로 가장 높았다. `둘 다 경질해야 한다`와 `윤 총장을 해임하고 추 장관은 재신임해야 한다`는 응답은 각각 25.9%, 21.7%였다. 12.5%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또 `추·윤 사태`의 책임을 묻는 질문에는 `추 장관에게 있다`는 응답이 31.8%로 윤 총장(29.2%)보다 오차범위 내에서 높게 나타났다. `문 대통령 책임`이란 응답은 25.3%, `잘 모르겠다`는 11.7%, `기타` 2%로 각각 나타났다.

전세·매매가격 상승 등 내년에도 부동산 시장이 강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부동산 시장 안정화 조치로 `주택 공급 물량 확대`란 응답이 38.8% 로 가장 높았다. `다주택자 세금 강화` 29.8%, `실수요자 세금 혜택 강화` 12.9%, `임대사업자 세금 혜택 축소` 9.8%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의 경우 부정 평가가 오차 범위 밖에서 긍정 평가를 앞섰다. 긍정 평가(매우 잘하고 있다 14.8%+대체로 잘하는 편 25.6%)는 40.4%에 그친 반면, 부정 평가(매우 잘못하고 있다 34.2%+대체로 잘못하는 편 20.9%)는 55.2%였다. 긍정·부정 평가 간 격차는 14.8%포인트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압도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및 주요 현안에 대한 서울시민들의 인식을 알아보기 위해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4%포인트, 응답률은 11.2%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성기 (beyond@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