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김우주 교수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해야..검사 대상도 대폭 늘려야"

왕해나 입력 2020. 12. 07. 17:23

기사 도구 모음

"현 상황에서는 거리두가 3단계를 2주 정도로 강력하게 시행해 확산세를 막고, 그 다음 조정하는 게 효과적일 것으로 보인다. 역학적인 연관성이 낮더라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사진)는 7일 이데일리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정부가 지난 6일 발표한 거리두기 2.5단계만으로는 코로나19 확산세를 막을 수 없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확산세 막아야 경제도 살릴 수 있어"
"치료제 나와도 환자 수 증가 막긴 힘들어 보여"
[이데일리 왕해나 기자]“현 상황에서는 거리두가 3단계를 2주 정도로 강력하게 시행해 확산세를 막고, 그 다음 조정하는 게 효과적일 것으로 보인다. 역학적인 연관성이 낮더라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사진)는 7일 이데일리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정부가 지난 6일 발표한 거리두기 2.5단계만으로는 코로나19 확산세를 막을 수 없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2.5단계로 일일 확진자를 100명 이하로 떨어트리는 것은 역부족”이라면서 “처음 코로나19 확산 때보다 국민들의 긴장감이 떨어져 있고 겨울이라는 계절적인 요인으로 실내 집합 가능성이 높으며 수도권을 넘어 전국으로 확산되는 추세이기 때문에 막기가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단계나 3단계나 국민들의 피로감은 동일하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인명피해가 지속적으로 생기고 있다는 점에 방역의 중점을 둬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영업자들이 힘들겠지만 확산세를 막아야 경제도 살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부의 거리두기 단계 상향이 한 발 늦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일 확진자 평균이 400~500명 수준이 된 게 일주일 전”이라면서 “2.5단계 상향을 1, 2주 전에 했으면 이렇게 확산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거리두기는 정부 발표를 국민들이 얼마나 잘 지키는가에 따라 효과가 나타나는데, 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일관성이 있는 발표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민들이 정부 발표를 불신하고 귀담아듣지 않는다는 점에서 소통이 실패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현재 하루 2만 건대 중반인 코로나19 검사 수를 대폭 늘릴 필요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이야기해왔다. 요양시설 신규 입소자나 입대 장병 등처럼 기획 검사 대상을 늘리고 역학적 연관성이 없거나 약하더라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교수는 “사례 정의를 넓히고 확대해야 한다”면서 “해외에 다녀온 적이 없거나 직접적인 확진자 접촉이 없는 경우, 집단발생과 연계되지 않는 경우라 해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말, 내년 초 치료제가 나온다고 하더라도 코로나19 확산에 큰 영향을 주긴 힘들다고 봤다. 그는 “확실한 치료제가 없어 (치료제로 인한 환자 수 감소는)크게 기대할 수 없어 보인다”면서 “미국에서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항체치료제도 중증환자에게 효과가 떨어지고 증상 악화만 다소 막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사망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경증환자는 생활치료센터나 연수원을 활용할 수 있는데 중증환자 병동은 공급이 고정돼 있어 문제”라면서 “이제라도 체육관, 일부 병원을 코로나19 환자 집중 치료 병원으로 개조하고 의료진을 특별대우해서라도 모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해나 (haena07@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