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검사님, 커피 한잔은 안 되고 술 99만원은 되나요?"

신은정 입력 2020. 12. 09. 14:08 수정 2020. 12. 09. 14:30

기사 도구 모음

'라임 사태'의 핵심 인사로부터 술접대를 받은 검사 일부에 대한 불기소 결정에 온라인이 활활 타오르고 있다.

9일 각종 커뮤니티에는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검사 술접대 의혹'에 연루된 검사 3명 중 2명이 받은 불기소 판정을 이해할 수 없다는 글이 이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사 1인당 술값 100만원 이하라 불기소.. 온라인 와글와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라임 사태’의 핵심 인사로부터 술접대를 받은 검사 일부에 대한 불기소 결정에 온라인이 활활 타오르고 있다.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과 ‘공짜 술은 마셨지만 접대는 아니다’는 조소가 이어졌다.

9일 각종 커뮤니티에는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검사 술접대 의혹’에 연루된 검사 3명 중 2명이 받은 불기소 판정을 이해할 수 없다는 글이 이어졌다.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은 김봉현 전 회장과 지난해 7월 서울 청담동의 한 룸살롱에서 500만원이 넘는 술을 마신 검사 3명 중 2명이 먼저 자리를 떴고, 이 둘이 개별적으로 접대 받은 비용이 100만원에서 4만원가량이 모자란 96만원이라는 이유로 기소하지 않았다. 늦게까지 남아 술을 더 마신 검사 1명만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위반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앞서 집에 간 두 검사가 기소를 면한 이유는 현행 청탁금지법 처벌 규정이 직무 관련성과 관계없이 동일인으로부터 1회 100만원을 초과하는 것으로 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민단체와 온라인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검사가 술자리에 참석해 접대를 받은 일 자체가 부적절한 데다 처벌 기준에 조금 못 미치는 상당 금액의 술접대를 받고도 기소를 피한다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그날 동석한 김봉현 전 회장과 변호사도 술값 총액을 함께 똑같이 나눠 쓴 것으로 한 검찰의 계산법을 지적하는 말도 있었다. 검사들을 향응 수수 혐의 등으로 고발한 김한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 대표는 머니투데이에 “청탁받은 것은 마찬가지일 텐데 2시간 먼저 일어났다고 무죄라는 식의 계산은 말도 안 된다”며 “고발한 입장에서 너무나 실망스러운 결과”라고 말했다.

인터넷에는 ‘검사님들을 위한 99만원짜리 불기소 세트’라는 이름으로 술자리 사진이 퍼지고 있다. 공직자가 부적절한 술접대를 받더라도 100만원 미만으로 미리 결제하면 처벌을 면할 수 있다는 비아냥이 덧붙었다. 한 네티즌이 대학병원이 소방관 응급대원에게 무료 커피를 대접하면 안 된다는 서울시 소방본부 감사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소방관에게 커피 한잔 대접도 안 된다면서 검사들에게 술 99만원을 대접하는 건 되는 거냐”고 글을 쓰자, 많은 이들이 공감을 달기도 했다.

그러나 기소를 면한 검사 2명도 과태료 처분 대상이 될 수 있다. 100만원 이하라고해도 직무 관련성이 있으면 금품 가액의 2배 이상 5배 이하에 상당하는 금액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검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불기소된 검사 2명은) 직무 관련성이 인정되면 과태료 사안에 해당되는데, 그 최종 판단은 추후 감찰 등을 통해 해당 기관에서 검토해 처리할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